정부, 카트리나 피해복구 3000만달러 지원
정부, 카트리나 피해복구 3000만달러 지원
  • 승인 2005.09.0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시민들에 총격, 최소 5명 사망하기도

정부는 4일 미국의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 복구를 위해 민관 합동으로 현금과 물품을 포함해 약 3000만 달러(약 307억 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번 주 중 민항기 편으로 이태식 외교통상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 긴급복구지원단 50여 명을 파견하고 목발 휠체어 담요 침낭 등 비상물자도 보내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이해찬 국무총리 주재로 외교통상부 행정자치부 보건복지부 국방부 등 관계 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 태풍 피해 관련 장관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긴급복구지원단은 ‘소방방재청 119국제구조대 산하 해외긴급구조대’ 30명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정부 지원액은 민간 모금액 규모를 봐 가며 결정하지만 적어도 500만 달러(약 51억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남아시아 지진해일(쓰나미) 피해 때는 민관 합동으로 1억 달러(약 1026억 원)를 지원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는 군 병력 파견 문제는 국회의 비준이 필요한 사안인 만큼 미국 정부의 요청이 있을 경우 국회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경찰이 신원 미상의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해 최소한 5명이 사망하는 불상사가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 등에 따르면 사건은 3일 오전(이하 현지시각) 뉴올리언스 북쪽에 있는 폰차트레인 호수와 미시시피강을 연결하는 덴지거교 위에서 벌어졌다.

W J 라일리 뉴올리언스 경찰부청장은 사건 당시 피격을 당한 사람들이 무기를 소지한 채 덴지거교 위를 지나가고 있었다고 말했으나 이들이 먼저 경찰을 공격했는지 여부 등 총격이 이뤄진 배경과 이유, 정확한 사망자 수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또다른 경찰 간부는 "이들이 약탈꾼이었으며 경찰에게 먼저 총격을 가했다"고 주장하면서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 정부당국의 늑장 대응으로 뉴올리언스의 무정부 상태를 초래한 데 이어 무차별총격으로 시민들이 다수 사망함으로써 과잉진압 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마이크 리비트 미국 보건장관은 4일 고위 당국자로서는 처음으로 카트리나로 인한 사망자 수가 수천명에 이를 것이라고 확인했다.

리비트 장관은 일요일인 이날 CNN에 출연해 "이번 재해로 인한 정확한 사망자 수를 확인할 수는 없지만 수 천명 선이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 행정부 고위관리들은 카트리나 희생자 수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