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육식이야기
<신간> 육식이야기
  • 승인 2010.10.1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은이 베르나르 키리니/ 옮긴이 임호경/ 문학동네
 능청맞고 독특한 상상력, 환상적이면서도 철학적인 이야기로 프랑스 문단에서 에드거 앨런 포,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마르셀 에메의 계보를 잇는 역량 있는 작가로 평가받는 베르나르 키리니의 소설집 ‘육식 이야기’가 출간되었다. 벨기에 출신인 그는 2005년에 발표한 첫 소설집 ‘첫 문장에 대한 불안’으로 데뷔해 19세에서 30세 사이의 젊고 재능 있는 프랑스어권 작가에게 주는 보카시옹 상을 수상하며 문단의 기대를 모았다. 그리고 2008년, 독특하고 기발하면서도 깊이 있는 상상력을 가진 작가라는 인식을 확실히 심어준 두번째 소설집 ‘육식 이야기’로 벨기에의 공쿠르 상이라 불리는 최고의 문학상 빅토르 로셀 상과 독특한 스타일의 글을 쓰는 작가에게 주는 스틸 상을 비롯해 프랑스와 벨기에의 여러 문학상을 수상했다.
‘육식 이야기’에 실린 열네 편의 단편을 통해 베르나르 키리니는 마치 입담 좋은 재담꾼이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짐짓 능청맞게 청중들에게 이야기하듯, 자신이 포착한 일상 속의 비현실적 틈에서 이야기의 단초를 하나하나 잡아내 그 발상을 솜씨 좋게 환상적인 이야기로 꾸려나간다. 그 이야기 속에서 등장인물들은 특히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거대 파리지옥에 열광하는 사람, 오렌지 주스에 피를 섞어 마시는 사람, 신비한 청각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등 베르나르 키리니가 그리는 인물들은 어딘가 미쳐 있거나 비정상적이다. 이들은 모두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세계에 사는 우리 안에 자리잡고 있지만 표출되지 못한 근원적인 파토스를 드러내고 있다. 그 억눌린 감정들이 살아 숨 쉴 수 있게 해주는 도구로 베르나르 키리니는 ‘환상’이라는 방법을 택했고, 그 때문에 이야기를 읽다보면 일상적이지 않은 데서 오는 낯선 감정과 함께 묘한 쾌감이 느껴진다.
환상이란 일상을 전제로 하면서도 우리 안의 무의식을 건드린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문학적 시도이다. 독자들에게 ‘육식 이야기’는 시공간을 초월해 인간 마음속 깊이 내재돼 있는 그 어둡고 기묘한 감정을 들여다볼 기회를 마련해줄 것이다.
356면/ 12000원  정다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