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의자
빈 의자
  • 승인 2010.10.12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의 1면>



부모들은 자식들에게 빈 의자와 같은 존재입니다.

속에 있는 것을 들어내고, 들어내고, 다 비워내어 자식들에게 몽땅 바쳐 텅 빈 몸을 한 채 횅댕그렁한 자리를 지킵니다. 언제고 돌아올 자식들을 기다리면서….

일상에 지쳐 피곤에 절은 자식들이 돌아오면 더 이상 내어줄 것 없는 빈 의자이지만 가만히 보듬어 줍니다.

공원에 덩그렇게 놓인 빈 의자는 내 갈 길이 급해서 뒤에 두고 떠나 온 부모님을 닮아 슬퍼 보입니다. 그러나 이 피곤한 몸을 모르는 척 들이밀면 또 배시시 받아주겠지요. 그게 부모니까요. <글/사진=고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