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스카일러가 19번지
<신간> 스카일러가 19번지
  • 승인 2010.10.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은이 E.L.코닉스버그/ 옮긴이 햇살과나무꾼/ 비룡소
 청소년 문학의 거장 E. L. 코닉스버그의 신작 ‘스카일러가 19번지’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코닉스버그는 1968년 처음 출판한 ‘클로디아의 비밀’과 ‘내 친구가 마녀래요’로 뉴베리 상과 뉴베리 명예상을 석권하고, 1997년 ‘퀴즈 왕들의 비밀’로 또다시 뉴베리 상을 거머쥔 미국의 대표적인 청소년 소설가이다. 이 작품은 ‘침묵의 카드 게임’의 주인공 코너의 이복 누나 마거릿 로즈가 보낸 다사다난한 열두 살 여름을 회상 형식으로 들려준다. 여름 캠프에서 따돌림을 당하던 마거릿은 결국 스카일러가 19번지에 사는 두 할아버지와 여름을 보내게 되는데, 할아버지들이 45년간 공들여 만든 탑들이 철거될 위기에 놓인 것을 알고 탑 구출 작전을 펼친다. 개인과 공동체의 역사가 녹아 있는, 비록 쓸모는 없지만 아름다운 탑을 지키기 위한 유쾌하고도 당돌한 투쟁이 유머러스하고도 날카로운 필치로 그려진다. 한편 마을과 집의 재산 가치에만 관심을 두는 지역 주민의 이기주의와 관 주도의 무분별한 재개발 사업에 일침을 놓는 이 작품은 ‘개발’이나 ‘복구’라는 미명 하에 공간에 깃든 사람들의 역사를 송두리째 무시하는 이 시대의 우리 청소년 독자들에게도 많은 생각거리를 던져 줄 것이다.
마거릿의 이름은 정확히 마거릿 로즈 케인이며, 마거릿은 자신의 이름을 좋아한다. 중간 이름 ‘로즈(장미)’는 외할머니의 처녀 때 성이자, 마거릿을 끔찍이 아끼는 두 작은할아버지의 성이기 때문이다. 캠프에서 한 방을 쓰는 아이들이 별명 부르기를 강요해도 마거릿은 끝까지 자신의 본명을, 본모습을 지키려 하고 결국엔 극심한 따돌림을 받게 된다. 또한 군부대를 연상시키는 캠프의 획일적인 교육 방침에 대해서도 ‘그러고 싶지 않은데요.’라는 말로 일관하며 선생님들 분통을 터트린다. 급기야 캠프에서 ‘구제 불능’ 판정을 받은 마거릿은 알렉스 할아버지와 모리스 할아버지가 사는 스카일러가 19번지로 돌아오는데, 그곳에서도 똑같은 폭력과 맞닥뜨리게 된다. 오직 집값에만 관심이 있는 ‘주택 소유자 협회’와 재개발 당국이 할아버지들이 오랜 세월 공들여 만든 탑을 철거하려 하는 것이다. 마거릿은 탑을 사랑한 이웃들을 찾아내고 그들과 합쳐 탑을 지켜 낸다. 이처럼 마거릿은 어디서든 부당한 강요와 폭력에 과감히 맞서며 자신의 본모습을, 그리고 자신이 사랑하는 것들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다. 마거릿의 이유 있는 고집은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나?’를 고민하는 청소년들은 물론, 내 마음 같지 않은 세상사에 어느새 체념하게 된 어른들에게도 적지 않은 충격과 경외감을 자아낼 것이다. 380면/ 11000원
정다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