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하면 되지요
다시 하면 되지요
  • 승인 2010.10.2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으로 읽는 그림, 그림으로 읽는 마음’



얼마 전 함께 일하는 동료들과 문화회식의 일환으로 요리실습

체험을 하러 학원에 갔다가 솜털이 보송한 남자 고교생들을

봤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기름에 손이 데이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요리에 열중하는 아이들이 사랑스러웠지만,

`엄마가 알면 죽어요. 지금 독서실에 있는 줄 알거든요.`라는

말을 듣는 순간 가슴에 훅, 흙 한줌이 뿌려지는 느낌이더군요.




요리하는 게 그처럼 설레고 재미있다는데,

단지 부모라는 이의 취향과 비전에 합당하지 않다는 이유로

솜털 같은 한 영혼을 옥죄는 행위는 명백한 폭력입니다.



부모의 뜻에 딱 맞춰 성장한 아이가 부모 되어 하는 일이,

다시 자기 자식에게 눈물겨운 복종을 강요하는 것이라면

그리고 그런 일이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것이라면

우리 삶이 너무 쓸쓸하지 않은지요.



그 나이엔 누구도 확실한 자기 설계도를 가지지 못합니다.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 조차 알기 어렵습니다.

부모가 그 나이였던 때를 돌아보면 자명합니다.



그날 그곳에서 땀 흘리며 실습을 하던 아이들 모두가

훗날 요리사가 되는 건 물론 아닐 겁니다.



그렇다고 미리 예단하고 윽박지를 이유는 하나도 없지요.

아니면... 다시 시작하면 되니까요.



‘늦었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가장 빠른 때다’ 류의 말들을

인생의 중요한 잠언처럼 주고 받으면서 실상은 누군가의

호기심과 몰두를 돌이킬 수 없는 일처럼 취급한다면

이율배반적입니다.



남들의 강요에 의한 것이든 스스로의 자기 논리에 의한 것이든

부모님 몰래 요리 공부하는 아이처럼 힘겹고 모호한 시간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어깨를 다정하게 다독이며 전합니다.

아니면…다시 하면 됩니다.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님은 마인드프리즘㈜의 대표 MA(Mind Analyst)로서 사람의 내면을 분석하여 마음을 치유하는 일을 하고 있다. 치유적 콘텐츠를 생산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유통하여 우리 사회에 치유적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으며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도 이러한 치유 콘텐츠의 하나이다. 그녀가 운영하는 마인드프리즘㈜에서는 심층심리분석, 기업 심리경영 컨설팅, 문화심리치유 등의 종합적인 정신건강 증진 솔루션을 개발, 제공한다. <마인드프리즘 홈페이지 www.mindpris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