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의심
착한 의심
  • 승인 2011.03.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정혜신의 그림에세이 ‘마음으로 읽는 그림, 그림으로 읽는 마음’




30대 초반의 젊은 여성이 미용실에서 머리를 맡긴 채 긴 통화를

하고 있습니다. 내가 아는 재벌가 자녀 아무개, 한류스타 아무개,

하버드 대학, 청와대, 워싱턴…

그녀가 통화 중에 주로 사용한 단어들입니다.

이어폰을 사용해 큰소리로 장시간 통화를 하다 보니 다른 손님은

물론 미용 보조일을 하는 어린 친구들까지 흘끔거렸지만

정작 본인은 그런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더군요.

그녀는 자신의 대화 내용을 토대로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호기심과 부러움과 일정한 경외심을 가질 것이라고 확신하는 듯

보였습니다. 그녀의 태도가 그러했습니다.

살다보면,

하루종일 바지 앞지퍼가 내려간 줄도 모르고 거리를 활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게다가 사람들이 자신에게 보내는 묘한 시선을

독특한 자신의 상의 패션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당당하게 가슴까지

내밀었는데 저녁에 보니 그런 상태였던 거지요.

멈칫하며 한번쯤 의심해 봤더라면 좋았을걸,

그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제가 아는 한 중년 남자는

젊음을, 앞지퍼를 열고 활보하던 시기로 규정합니다.

남들은 다 아는데 자기만 모르는 부끄러움의 시절.

그래서 다시 젊음의 시절로 돌아가기 싫다네요.^^

그의 인품으로 미루어 보건데 단순히 다시 못 올 젊음에 대한

반동적 표현이거나 젊음에 대한 괜한 시샘만은 아닌 것처럼

느껴집니다.

청춘을 한참 지나온 시기임에도 저는 아직도 부끄러움에

가슴까지 붉어지는 경우들이 적지 않습니다.

자기를 돌아보는 ‘착한 의심’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겠거니…

자문자답으로 그나마 위안을 삼고 있습니다.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님은 마인드프리즘㈜의 대표 MA(Mind Analyst)로서 사람의 내면을 분석하여 마음을 치유하는 일을 하고 있다. 치유적 콘텐츠를 생산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유통하여 우리 사회에 치유적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으며 정혜신의 그림에세이도 이러한 치유 콘텐츠의 하나이다. 그녀가 운영하는 마인드프리즘㈜에서는 심층심리분석, 기업 심리경영 컨설팅, 문화심리치유 등의 종합적인 정신건강 증진 솔루션을 개발, 제공한다. <마인드프리즘 홈페이지 www.mindprism.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