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컬러로 건강을 지키는 컬러테라피
<신간> 컬러로 건강을 지키는 컬러테라피
  • 승인 2012.11.1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숙 지음/ (주)대원사





현대에 살고 있는 인간은 의학의 발달로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반면 질병이 아닌 외부적 스트레스나 심리적 고통으로 더 많이 시달리고 있다.

모든 컬러에는 고유의 진동과 주파수가 있어서 아름다운 바이올린의 선율이 우리의 마음을 기쁘게 하거나 우울하게 만들듯이 색깔 또한 고유의 진동과 주파수에 따라 우리의 감정은 좌지우지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음식과 의상, 그리고 집안의 인테리어 등 컬러를 선택함에 있어서 ‘내가 좋아하는 컬러라서 선택’을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한의학적으로 보면 ‘그렇지 않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 몸은 작은 우주로, 오장육부에 이미 자연에서 필요로 하는 모든 의미가 있어(각 장부마다 맛, 색, 성격, 계절 등등이 있기 때문) 우리가 컬러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각 개인의 현재 건강 상태에 따라서 음식을 선택하거나 옷을 입는 것이다. 덧붙이자면 성격까지도 다르다는 것이다.

컬러의 자극은 시신경을 통하여 대뇌에 전달, 성장 조직으로 연결되어 우리 몸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게 되어 사람의 감성을 자극해 심리적인 변화를 겪게 만든다.

그래서 최근에는 컬러테라피(Color therapy)를 성인병 및 질병 치유와 건강 유지를 위한 각종 테라피에도 많이 적용하고 있다. 청색이나 차가운 계통의 컬러에 의해 식욕 억제 효과를 부여해 다이어트를 한다거나 기분이 우울하고 피곤할 때 그린 컬러를 이용하여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등 컬러테라피는 여러 분야에 응용되어 다방면으로 좋은 효과를 얻고 있다.

이 책은 공기와 같은 컬러의 존재를 우리 생활 영역 전반에 걸쳐 다루고 있다. 무심코 취향이라서 선택한 컬러지만 사실은 음양오행에 따른 자신의 장부의 반응에서, 또 우리의 정신적 심리상태에서 선택된 것임을 인지하도록 한다. 컬러가 우리 건강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주는지 저자는 한의학적인 방법으로 접근하며 체질에 맞는 색깔, 색채심리, 컬러를 이용한 치료식, 장부 상태에 따른 기운 Up·Down 컬러 등등을 제시한다. 탁월한 컬러의 선택은 곧 우리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보장한다. 이 책은 음식ㆍ의상(패션)ㆍ인테리어ㆍ피부 미용ㆍ심리ㆍ의학분야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매우 유익한 생활건강지침서가 될 것이다.

정리 이주리 기자 juyu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