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사랑외전
<신간> 사랑외전
  • 승인 2012.11.1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이외수/ 그림 정태련/ 해냄출판사





‘영혼의 연금술사’ 이외수와 ‘생명의 전령사’ 정태련이 함께하는 다섯 번째 에세이가 2012년 가을 독자들과 만난다. 베스트셀러 『하악하악』『절대강자』『여자도 여자를 모른다』『아불류 시불류』에 이어 ‘세상 모든 아름다운 것들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30년 지기 두 작가가 글과 그림으로 의기투합한 『사랑외전』은, 어렵고 힘든 상황에 내던져져 지쳐 있는 이들에게 사랑의 소중함과 존재의 고귀함을 일깨워주는 에세이로 ‘사람, 사랑, 인연, 시련, 교육, 정치, 가족, 종교, 꿈’을 두루 아우른 ‘사랑에 관한 이외수 식 경전’이다.

‘국내 최초 트위터 팔로어 100만 명 돌파’ 기록을 보유한 이외수 작가가 SNS를 ‘습작 공간, 나눔 공간, 소통 공간’이라 정의하고 매일 집필해 독자들 앞에 실시간으로 발표해 온 글들 중에서 수백 번에서 수천 번까지 리트윗된 원고들을 모아 주제별로 정리했으며, 정교한 세밀화 기법을 넘어 감성까지 자극하는 꽃들을 화폭에 담은 정태련 화백의 그림 50점이 아름다움이란 무엇인가를 실감케 한다.

‘세상 모든 아름다운 것들을 위하여’를 중심주제로 삼은 이유는 “사랑은 대상에게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일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인생에서 우리는 매일 사랑을 갈구하지만 쉽사리 이루어지지 못하는 까닭에, 이외수 작가는 사랑하기에 외로움과 함께할 수밖에 없으며 외로움을 이겨내는 방법은 나 자신이 소중하며 현재 하고 있는 바로 그 일을 귀하게 여길 것을 글에 담았고, 정태련 화백은 사랑은 결국 마음이 아린 것임을 아스팔트 위의 글라디올러스나 달을 염원하는 꽃, 머루덩굴 위의 무당벌레 등의 그림으로 형상화했다.

학업에 지쳐 독서 의욕을 잃은 청소년, 자존감을 잃고 방황하는 20대, 직장생활에 치여 갈등하는 30대, 밥벌이에 밤낮없이 일하는 40대, 더불어 사는 사회를 꿈꾸는 50대 등 우리 모두는 오늘도 사랑을 염원한다. 세상 모든 이들에게 보내는 이외수 작가의 사랑의 비전(秘典)은 ‘하나의 존재는 하나의 사랑’임을, 그리고 ‘그중에서 그대가 가장 눈물겨운 사랑’임을 일깨울것이다.

정리 이주리 기자 juyu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