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현판,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복원
광화문 현판,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씨로 복원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4.06.1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말까지 현판 제작, 내년 1년간 점검 거쳐 현판 설치 예정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경복궁 광화문(景福宮 光化門) 현판을 재제작하면서 고증 관련 학술조사와 현판 복원 연구용역, 현판 재제작 위원회, 현판 색상 자문회의 등 다방면으로 신중한 검토를 하였다. 검토 결과 광화문 현판의 색상을 현재 복원된 현판과 같은 흰색 바탕의 검은색 글씨로 복원하기로 결정하였다.

궁궐의 현판은 ▲ 흰색 바탕의 검은색 글씨 ▲ 검은색 바탕의 금박 글씨 ▲ 검은색 바탕의 흰색 글씨의 세 종류가 있다. 그러나 고증을 위해 확보한 국립중앙박물관과 일본 동경대 소장 유리원판 사진은 광화문 추녀의 그림자로 인하여 현판의 색상이 명확히 보이지 않아, 일부에서 문화재청의 색상 결정에 의문을 제기하였다.

문화재청은 지난 10일 전통건축, 사진, 서예, 컴퓨터그래픽, 문화재수리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회의를 개최하였다. 자문회의에서 국립중앙박물관과 동경대 소장 유리원판 사진을 자세히 분석·검토한 결과 바탕색보다 글씨 부분이 더 검고, 이음부가 바탕색보다 어둡게 나타나 흰색 바탕의 검은색 글씨임을 재차 확인하였다.

한편, 광화문 현판의 규격과 관련하여, 분야별 관계전문가로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는 현판 재제작위원회에서 일본 동경대 소장 유리원판 사진의 여백 등 규격에 대한 분석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2013년 11월부터 12월까지 연구용역을 시행하였다. 문화재청은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5월 1일 현판 재제작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현판 규격을 변경하여 제작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

※ 광화문 현판 규격: 당초(가로 3,905mm, 세로 1,350mm) → 변경(가로 4,276mm, 세로 1,138mm)

문화재청은 앞으로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광화문 현판 재제작위원회’의 지속적인 조언을 받아 올해 말까지 현판을 제작하고, 내년 1년간 변위 여부 등에 대한 점검(Monitoring)을 거쳐 현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궁궐 현판의 색상 등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연구를 시행하여 그 결과를 바탕으로 고증을 하고, 관계전문가 자문 등을 통하여 원형을 찾아 복원할 계획이다.


정다은 기자 panda15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