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꽃잎이 지네
<신간> 꽃잎이 지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4.06.2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희 지음/ 컬처플러스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전업주부’ 최영희 시인의 시화집 <꽃잎이 지네>가 독자들을 만난다.

<또 다른 시작>에 이은 최영희 시인의 두 번째 시화집이다.

㈜컬처플러스에서 발간한 두 번째 시화집 <꽃잎이 지네>는 ‘느낌을 그리다’, ‘봄을 그리다’, ‘고독을 그리다’, ‘노래를 그리다’, ‘첫 시집을 그리다’ 등 5개의 챕터로 구성돼 있다. 또한 85편의 시와 함께 최영희 시인이 펜으로 직접 그린 그림 37점이 실려 있어 독자로 하여금 시심 곁으로 바짝 다가서게 한다.

특히 오랫동안 불교적 윤회사상에 심취해 온 시인은 세월호 사건으로 꽃 같은 생명들이 사그라지는 모습을 목도하며 “꽃바람 꽃바람 꽃잎을 날리며 끝없이 돌고 돌아 사뿐 오리니(꽃잎이 지네2)”라고 노래한다. 그럴 때는 최영희 시인은 시인이 아닌 엄마다.

한편, 시집 ‘꽃잎이 지네’는 자신의 꿈을 접고 살아온 많은 엄마들에게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용기를 주는 시집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이 시집에서 자주 등장하는 ‘날갯짓’이란 단어는 꿈을 접은 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선물한다. 매체와 자연스럽게 의인화해 시작과 도전의 의미로 날갯짓을 형상화한다. 또한 자연의 모습이나 풍경을 적절히 배열시켜 손쉽게 읽히면서도 그 속에 시적의미를 내포하고 있어 시인의 의도를 엿볼 수 있게 한다.

추천의 글을 쓴 시인 이준모(‘혼자 걷는 길목’외 작품 다수 출간)는 시집 속 시 ‘눈이 내리네’의 한 구절(하얀 눈 다급하게 창을 두드려/무슨 말을 나에게 하려는 걸까)을 인용하며 시인의 자연스러운 매체 의인화와 감성표현이 압권이라는 평을 내렸다.

덧붙여 우주로부터 온 눈이 독자들에게 가까이 와서 말을 건넨다는 표현은 시간의 세계를 벗어난 관찰력의 예리함과 세밀함이 겹쳐져 새롭게 시적으로 승화시킨 표현이 아닐 수 없다며 감탄했다.

모든 시의 한 구절 한 구절에 진정성이 돋보여 평소 ‘영혼의 울림, 마음의 평온, 꿈과 사랑’이 모든 사람들의 가슴에 전해지길 바라는 시인의 맑고 투명한 시심을 만날 수 있다.

정리 이주리 기자 juyu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