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겨울의 노브레이크!!
김제동, 겨울의 노브레이크!!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4.10.0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담꾼 김제동과 通(통)하는 따뜻한 교감의 현장


김제동의 노브레이크가 다시 시작된다.

소탈하고 유쾌한 웃음, 삶과 사람을 사랑하는 김제동. 올 12월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6’로 다시 돌아오는 것이다.

기간은 12월 4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장소는 삼성동 백암아트홀이다. 여섯 번째 공연이다. 김제동은 지난 2009년 첫 공연을 시작해 올해 초까지 다섯 번째 시즌, 197회의 공연으로 21만3400명의 관객과 만났다.





매 시즌 마다 특이하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관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대동의 장을 선보이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콘서트 브랜드를 구축해왔다. 이번 시즌6 공연에서 관객들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김제동의 공연은 ‘토크콘서트’라는 타이틀을 단 여타 공연과는 차별화된 기획과 콘텐츠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이야기’를 바탕으로 다양한 장르를 묶어낸 버라이어티 쇼인 만큼 김제동의 토크콘서트에는 지극히 일상적이고 소소한 우리의 이야기부터 이 세상 곳곳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야기까지 소재의 한계가 없다.

마음 속 깊은 곳의 기쁨과 슬픔, 행복과 아픔을 어루만지며 듣는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그의 탁월한 언어는 관객 모두를 함께 웃고 울게 만든다. 그리고 그 바탕엔 나 자신으로부터 시작되는 진심 어린 위로와 따뜻한 격려가 녹아있기에 김제동의 공연은 늘 뜨겁고 정겹다. 답답했던 속을 시원하게 뚫어주고, 간지러웠던 구석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통렬하고도 재치 있는 그의 화법은 무대 위의 권력을 객석으로 고스란히 전달하며, 관객 모두를 공연의 주인공으로 만든다.

토크뿐 만 아니라, 음악과 영상을 활용한 버라이어티한 구성, 그리고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열린 소통이 있기에 지난 6년간 김제동의 토크콘서트는 연말 공연의 대표적인 핫 이슈로 자리잡으며 매진행렬을 이어왔다.

그 사랑에 부응하고자 김제동은 이번 시즌6에서 특히 함께하는 관객들이 “주체적으로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선보여 ‘토크의 끝장’을 보여주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다사다난 했던 2014년 한해는 과연 어떤 이야기들로 마무리 할 수 있을지, 함께 이야기하고, 웃어주고, 울어주는 남자 김제동이 관객들과 만들어 갈 따뜻한 소통의 장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6’가 기대된다.

김범석 기자 kimbs@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