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장관 "북, 소니 겨냥해 사이버 공격, 관람객들에게 위협 가해"
미 국방장관 "북, 소니 겨냥해 사이버 공격, 관람객들에게 위협 가해"
  • 공민재 기자
  • 승인 2014.12.20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BI, 영화 ‘인터뷰’ 북 해킹 책임 공식 지목

미국이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소니)에 대한 해킹 공격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식 발표하고, `비례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금까지의 조사결과 북한 정부가 이번 해킹 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해킹 사건과 관련해 특정국가에 책임이 있다고 공식으로 지목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FBI는 조사결과, 이번 해킹 공격에 사용된 데이터 삭제용 악성 소프트웨어와 북한의 해커들이 과거에 개발했던 다른 악성 소프트웨어가 연계돼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FBI는 특히 특정 명령어와 암호화 기술, 데이터 삭제 기법 등에서 유사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FBI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 이용된 북한 내의 인프라스트럭처와 북한의 다른 사이버 행위가 상당히 연결돼 있다. 예를 들어 북한 내 인프라와 관련된 몇 개의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와 이번 공격에 사용된 악성소프트웨어 내장 IP 주소 사이에 교신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FBI는 이와 함께 북한이 작년 3월 한국의 은행과 언론사들을 공격하는 데 쓰였던 악성 소프트웨어와 이번 공격에 쓰인 프로그램과 유사성이 있다고 밝혔다.

`GOP`(평화의 수호자)라고 주장하는 해커들은 지난달 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미국 코미디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소니에 대해 해킹 공격을 가했고, 소니측은 할리우드 유명인사와 전·현직 임직원 등 4만7000명의 신상, 미개봉 블록버스터 영화 등 기밀정보가 유출되는 큰 피해를 봤다. 또 소니 측은 GOP 측의 테러 위협에 따라 지난 17일 영화 개봉을 취소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이번 해킹 공격은 미국에 엄청난 손상을 입혔다"며 "우리는 북한에 `비례적으로`(proportionally)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해 `눈에는 눈` 방식의 보복 대응에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구체적인 대응수단에는 언급을 피한 채 "적절한 장소와 시간, 방법을 선택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북한에 대해 강도 높은 `응징` 조치를 취할 것임을 공개로 표명한 것. 이와 관련해 오바마 행정부는 가용한 대응수단으로 사이버 보복공격과 고강도 금융제재, 테러지원국 재지정, 한국에 배치된 군사력 증강 등을 검토 중인 알려졌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언론 성명을 내고 "소니를 겨냥해 사이버 공격을 가하고 극장과 관람객들을 향해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을 가한 북한을 규탄한다"며 "고립된 정권이 국경을 넘어서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고 예술가들의 창의적 표현을 말살하려는 뻔뻔한 시도"라고 비난했다.

케리 장관이 지난해 2월 국무장관으로 취임한 이후 북한을 이처럼 강도 높게 비난한 것은 처음이다. 미국 의회에서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로버트 메넨데즈(민주·뉴저지)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이 19일(현지시간) 케리 국무장관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북한을 `테러지원국`(State Sponsors of Terrorism)으로 재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미 국무부는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인 2008년 10월 핵검증 합의에 따라 북한에 대해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했다. 국무부는 지난 5월 쿠바, 이란, 시리아, 수단 4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규정하면서 북한은 명단에 포함하지 않았다.

미국 정부가 이번 해킹 사건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식 규정하고 강력한 후속대응을 예고한 반면, 북한 당국은 자국은 이번 소니 해킹과 무관하다면서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잠시 대화 기류가 감도는 듯했던 북·미관계가 다시 급속히 냉각되고 있다.

공민재 기자 selfconsol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