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삼중수소 농도 18배까지 증가" "월성-고리 12기 모두 가동 중단해야"
"월성원전 삼중수소 농도 18배까지 증가" "월성-고리 12기 모두 가동 중단해야"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6.09.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오 의원 “국정감사 통해 밝힐 것”

경주 지진 후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측정값이 최대 18배까지 늘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연합은 “이는 20년 만에 작동한 밸브의 고장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삼중수소는 장기적으로 노출될 때 백혈병과 암을 유발하는 방사성물질로 이미 월성원전 인근에 사는 많은 주민들에게서 검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경주에서 5.8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지난 12일 직후, 월성원전 4기가 모두 수동 정지됐다. 환경연합에 따르면 이후 3일 동안 적게는 3배, 많게는 18배까지 측정값이 증폭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월성1호기 원자로 건물 지하 측정값은 평소보다 18배나 높게 오르기도 했다.

 

▲ 월성원전 ⓒ환경연합 정대희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 측은 “원전 증기로 돌리는 원자로건물공기조화계통(ACU: Air Conditioning Unit)이 원자로 수동정지로 함께 멈췄고, 대체 투입해야할 보조증기계통 밸브 고장으로 다소 늦어졌다”고 이유를 밝혔다. 4기의 원전을 동시에 멈춘 경우가 없어 20년 만에 작동한 관련계통 밸브가 고장이 나버렸다는 것이다.

환경연합과 함께 이번 결과를 발표한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은 “밸브 고장으로 보조 장치 투입이 3일이나 지체된 것 자체가 한수원의 안전 불감증을 보여주는 일”이라며, “방사능을 다루는 곳에서의 점검 부주의는 곧 주민안전 위협으로 이어지는 만큼 개선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원전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와 주목을 끈다. 공학박사이기도 한 조경태 의원(부산사하을)은 23일 “고리·월성 원자력발전소 12기 모두 가동 중단해도 전력은 충분하다”며 “지진 이후 월성원전 1~4호기를 가동중단해도 전력예비율은 20%를 웃돈다”고 밝혔다.

경주 주변의 고리·월성에는 원전 12기가 있다. 한수원은 이중 가동을 중단한 4기 외에 나머지 고리, 신고리, 신월성 등 총 8기의 원전은 지진으로부터 안전하다며 계속 가동하고 있다.

조 의원은 “지난 지진으로 가동중단된 월성 원전 4기의 안전성 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지속적이고 강력한 여진의 발생으로 주변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국민들 안전을 위해 이번 지진의 진앙지와 가까운 고리, 신고리, 신월성 원전을 모두 가동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리·월성의 모든 원전을 가동 중단할 경우 전력수급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 조 의원은 “문제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현재 월성 원전 4기가 가동 중단되어 있지만 전력예비율은 20%을 웃돌고 있다”며 “고리, 신고리, 신월성 원전 8기를 모두 가동중단해도 전력예비율은 12% 정도로 1단계 전력수급 비상경보(준비단계)가 울리는 전력예비율 5%를 두 배 이상 초과한다”고 밝혔다.

 

 

전력수급 비상경보는 5단계로 나눠져 있다. 예비전력 500만kW에 전력예비율 5% 미만이면 1단계(준비), 예비전력 400만kW에 전력예비율 4% 미만이면 2단계(관심), 예비전력 300만kW에 전력예비율 3% 미만이면 3단계(주의), 예비전력 200만kW에 전력예비율 2% 미만이면 4단계(경계), 예비전력 100만kW에 전력예비율 1% 미만이면 5단계(심각)으로 분류된다.

조 의원은 “정부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밝힌 최소 전력예비율 15%을 맞춘다고 해도 고리·월성 원전의 무리한 가동 대신에 쉬고 있는 발전설비를 활용하면 된다”며 “현재 우리나라 전력생산의 총 설비용량은 100GW에 달하지만 실제 전력생산량은 82GW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되는 것은 없다”며 “안전성이 확실시 될 때까지 양산단층대에 위치한 고리, 신고리, 월성, 신월성 원전 총 12기를 완전히 가동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