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취업난에 조건만 맞으면 직종 상관없다!
어려운 취업난에 조건만 맞으면 직종 상관없다!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7.03.1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구직활동에 나서는 이들이 늘었다. 특히 40대 이상은 조건만 맞으면 직종에 상관없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남녀 구직자 7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의식조사’를 했다. 구직활동의 이유로 67.1%가 ‘경제적 사정’을 꼽았는데 특히 교육비 등으로 지출이 많은 40대 이상의 경우 77.8%나 됐다. 반면 자아 성취감(10.4%)이나 시간적인 여유(8.1%) 등은 저조했다.

30대도 구직활동 이유로 ‘경제적인 사정(55.3%)’을 가장 많이 꼽았지만 ‘자아성취감’도 29.3%나 돼 40대 이상과 차이를 보였다.

취업희망 직종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30대의 경우 ‘사무관리직(50.4%)’을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조건만 맞으면 상관없다(20.3%)’가 2위를 차지했고, ‘서비스직(17.9%)’ 순이었다. 이어 ‘생산직(5.7%)’, ‘영업직(5.7%)’이 동일한 결과를 나타냈다.

40대 이상은 ‘조건만 맞으면 직종에 상관없다(46.7%)’는 답변이 절반 가까이 차지해 이들 연령대의 취업난이 가중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음으로 ‘사무관리직(30.4%)’을 선호했으며 ‘서비스직(10.4%)’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생산직(9.6%)’, ‘영업직(3.0%)’ 순으로 응답했다.

취업을 위한 준비도 연령별로 차이를 보인다. 30대의 경우 ‘취업박람회 등 취업 관련 행사 참여(35.0%)’, ‘생활정보지, 취업사이트 등 이용(22.0%)’ 등 직접적인 구직활동 외에 ‘스펙 쌓기(17.1%)’, ‘자격증 준비(14.6%)’ 등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이상은 ‘생활정보지, 취업사이트 등 이용(50.4%)’, ‘취업박람회 등 취업관련 행사 참여(11.1%)’, ‘지인들에게 부탁 등 인맥 활동(13.3%)’, ‘자격증 준비(10.4%)’ 등의 순이다.

그러나 ‘공공 또는 민간기관의 직업알선 기관 이용’은 30대와 40대 이상 모두 4.9%, 8.9%로 낮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