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베를린 선언’으로 남북 대화 문 열릴까

한미정상회담 이후 많아진 선택의 수 김승현 기자lokkdoll@naver.coml승인2017.07.03 1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첫 고비인 한미정상회담을 무사히 통과하면서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FTA 재협상 등 난제가 남아있지만 일단 남북 대화 재개에 대한 가능성은 열렸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 해결의 물꼬를 다시 만들었다는 평가다.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를 확보하면서 향후 정부의 대북 구상도 한결 선택의 수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독일 방문과 8·15 광복절 기념사 등을 통해 제시될 대북 메시지가 관심을 모으는 것도 이 때문이다.

 

 

양국은 지난달 말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인도주의적 사안을 포함한 문제들에 대한 남북 간 대화를 재개하려는 문 대통령의 열망을 지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미국이 존중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이를 계기로 그 활동 반경이 넓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그 동안 보수층을 중심으로 제기됐던 우려들도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선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가 남북 대화 분위기를 만들어가는데 한층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반도 ‘해빙’ 무드

그 동안 주춤했던 인도적 문제와 스포츠 교류 등 비정치 분야에서 대화가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한·미 사이에 인적 신뢰가 어느 정도 쌓인 만큼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와 사회, 문화 분야 교류가 재개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한동안 급랭했던 남북관계를 녹이기 위한 물밑 접촉과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도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어떤 대북 메시지를 꺼내들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6·15 기념사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 중단 시 조건 없는 대화’ 의지를 밝혔다.

동서통일을 한 독일 방문에서 한반도 평화통일 내용이 담긴 ‘베를린 선언’을 내놓을지도 관심거리다. 8·15 기념사 등을 통해선 추석전후 이산가족 상봉 카드 등이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보다 민감한 사안들은 북핵 문제 진전 여부에 따라 갈릴 수 있다. 문 대통령도 “북핵 폐기를 위한 진지한 대화 국면에 들어설 때만 논의할 수 있다”며 “국제적 공조 틀 속에서 미국과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태도 변화 여부도 중요 관전 포인트다. 인권 상황 등이 언급되면서 북한의 부정적인 입장이 고수될 수 있기 때문이다. 무더위를 맞아 해빙 무드를 맞은 한반도 문제가 올바른 이정표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