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2017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8월 3일부터 열려

정다은 기자lpanda157@naver.coml승인2017.08.02 11: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개막놀이 플레이밍 파이어팀의 불꽃 퍼포먼스

 

목포 제17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이 8월 3일 개막놀이를 시작으로 한여름밤 목포 원도심 일대에서 열린다.

극단갯돌(대표 문관수)과 (사)세계마당아트진흥회(이사장 박석규)가 주최하는 축제는 개막놀이, 해외 공연, 국내 우수 공연, 예향남도 공연, 부대 행사 등 총 100여개의 공연과 행사가 열리며 900여명의 출연자가 축제에 참가해 나흘 동안 다채롭게 펼쳐진다.

매년 화제를 몰고 온 개막놀이는 올해 ‘옥단아 놀자’로 목포의 물지게꾼 옥단이가 거대인형으로 변신, 5m 높이로 제작한 인형을 시민들이 조정하며 화려한 퍼레이드를 연출한다. 옥단이는 일제 강점기 목포명물, 바보스럽지만 남의 집 허드렛일로 인정을 베풀고 춤과 노래로 시민에게 기쁨을 준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개막놀이는 옥단이물지게, 옥단이몸빼, 옥단이다라이 등 우스꽝스런 행장을 하며 춤과 놀이로 유쾌한 난장을 뽐낸다. 퍼레이드에는 공연 참가팀, 목포풍물패연합, 시민과 관광객 등이 참여해 뜨거운 열기를 모은다. 옥단이 퍼레이드가 마인계터에 도착하면 국내최고를 자랑하는 파어이 프레이밍팀의 화려한 불꽃 퍼포먼스로 개막식을 장식한다.

축제는 나흘간 마당극, 인형극, 탈놀이, 마임, 마술, 서커스, 춤, 국악, 콘서트 등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한 공연으로 이뤄진다. 미국, 캐나다, 태국, 아프리카 등 세계 8개국 13개 팀, 국내 32팀, 전남 48팀을 초청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월드뮤직콘서트는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베트남, 몽골, 볼리비아, 한국이 연합으로 제작해 음악을 통해 세계를 하나로 묶는 감동의 장면이 연출된다.

목포 역사 문화를 소재로 예술과 관광이 동반 상승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눈길을 끈다. 목포로컬스토리 7선은 근대 120여년의 역사 문화 공간 7곳을 선정해 공간 스토리를 예술로 가공해 방문객들이 상상력을 만끽하게 한다. 정혜원 사찰을 비롯해 북교동교회, 화가의 집, 안저자거리, 목포1935와 아우라지카페, 오거리문화센터, 청년회관 7곳이다. 콘서트, 퍼포먼스, 시민야외극, 마임, 영화, 시낭송, 토크쇼 등 다양한 공연을 만날 수 있다.

휴가철을 겨냥한 방문객들의 체험에도 각별한 신경 썼다. 얼음조각 만들기 체험놀이, 목포진 어린이수군교대식 재현놀이, 목포근대역사여행 벽화놀이, 만인계(萬人契)추첨놀이, 갱번마당놀이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신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행사 총감독을 맡은 손재오 예술감독은 “단순한 축제를 뛰어넘어 목포의 정체성을 살리고 관광과 예술이 동반상승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계했다”며 “전남의 독특한 문화 매력을 전진 배치해 누구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순수민간예술단체가 17년째 뚝심으로 성장시킨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문광부 대표공연예술축제 선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대표공연예술제 선정, 2018 평창동계올림픽 붐조성 문화예술대축제에 선정되는 등 공연 예술 축제로 국내 최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자세한 일정은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홈페이지: http://www.mimaf.net

웹사이트: http://www.getdol.com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