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커피는 나의 힘, 학생들 가르칠 때 가장 행복해요”

<인터뷰> 바리스타 가르치는 커피의 장인 오현씨 연세영 기자lslj5261@naver.coml승인2017.08.07 13: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현(46세. 부산커피갤러리)씨는 커피를 알기 전 여행사를 운영했었다. 여행을 좋아해 세계 곳곳을 다니며 사람들과 친분을 쌓았다. 그러던 중 우연히 커피를 접했다. 커피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우여곡절 끝에 부산 광안리 근처에 커피체험장을 오픈했다. 무언가를 팔기 보다는 본인이 커피를 공부하고 지인들과 커피를 마시는 게 좋았다.

그렇게 10년을 넘기면서 커피를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원두를 고르는 법부터 커피 볶는 방법, 커피의 색깔 맛을 알고 싶은 사람이 공간으로 몰렸다. 오현씨는 제대로 된 커피를 알려보자 마음먹었다. 그런 결실로 그의 공간이 지난 2014년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교육부)이 되었다.

 

 

“이렇게까지 크게 되리라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커피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수강생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해가 거듭되면서 커피체험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저 역시 전문적으로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초등학교 학생부터 일반인에 이르기까지 연령층도 다양합니다. 수업을 할 때는 진지하게 배우시더라구요.”

현재 부산커피갤러리에서 수업받는 사람은 매월 1000명 수준이다. 체험 외에 연간 이곳을 찾는 사람이 2만여 명 정도. 엄청난 숫자다. 오현씨가 앞으로 하고픈 일은 부산을 대표하는 최대 커피학교를 만드는 일이다.

“부산은 전세계인들이 오는 관광해양도시이기 때문에 큰 장점이 있습니다. 커피는 전세계인들이 마시는 식품이기 때문에 잘 만들고 홍보하면 부산의 커피를 알리고 전세계를 아우르는 경쟁력있는 커피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오현씨는 이룩할 꿈이 있다. 커피 전문가 과정을 새롭게 신설하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커피 관련된 전문서적을 출판하는 것. 커피에 대한 일반 상식도 알려주고 이곳에 다녀간 사람들의 생생한 얘기를 독자들에게 들려줄 예정이다. 다음은 일문일답 내용.

 

▲ 커피장인 오현씨

 

 

-커피를 알게된 이유는?

▲여행사를 운영하고 전세계 곳곳을 방문하면서 맛나고 이색적인 커피를 접했습니다. 이후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커피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자연스럽게 커피와 친숙하게 되었고 커피교육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커피를 좋아하게 된 동기는?

▲커피는 심신을 안정시키는 성분이 있어선지 여행사가 경영난에 있을 때 커피는 제게 위로의 음료였습니다. 체질상 커피에 대한 반응이 좋았고, 하루에 10잔 이상을 마셔도 부작용이 없었습니다.

 

-체험학습장은 어떤 곳인지?

▲바리스타 체험이 기본이 되며 핸드드립 체험 ,아트라떼 체험, 초코렛 만들기 체험이 있습니다. 그 외에 피자만들기 체험 및 쿠키만들기 체험이 있습니다. 바리스타는 커피만 잘만들어서는 인정받기 어렵기 때문에 파티쉐 체험과 쇼콜라티에 체험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커피를 배우면 어떤 혜택이 있는지?

▲바리스타 직업을 체험하고, 바리스타 수업을 일정기간 하면 테스트를 통해 바리스타 수업 인증서를 발부하며 인증서로 커피 관련 회사나 카페에 취업을 할 수 있습니다. 장애인의 자립교육도 하고 있습니다.

 

-교육 받는 연령층과 응모 자격 기준은 ?

▲연간 2만 명의 교육회원을 배출하고 있습니다. 주된 교육층은 중학생들의 자유학기제 진로체험학습입니다. 수학여행, 기업체 워크숍, 공무원 등 각계각층에서 교육 의뢰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커피의 매력 몇가지가 있다면?

▲커피는 사람과 사람의 마음을 연결해 줄 수 있는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적당한 양의 커피는 인간의 기분을 좋게 하며 피곤을 잊게 합니다. 제가 볼 때 커피는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음료이며 지구가 멸망하지 않는 한 가장 우수한 음료라고 생각합니다.

 

- 커피를 통해 사회에서 하고 싶은 선행은?

▲교정(교도소) 분야, 농촌, 어촌 학생들에게도 커피 문화를 가르치고 싶습니다.

 

-힘든 시기가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 극복할 수 있었던 계기는?

▲지리적 위치 및 상권이 좋지 않아 2년간 금전적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후 사랑의 스토리가 있는 창의적인 24k 골드카푸치노를 개발하며 어려움을 극복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정적인 커피가 동적인 커피로 탈바꿈을 시키고 싶고, 현재 특허청에 제가 등록시킨 ‘불꽃드립커피’를 출시해 멋지고 맛난 커피를 만들고 싶습니다. 의자가 없는 이색적인 커피숍을 만들고 싶고 커피 전문 책을 출간해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