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한반도 평화시계, 먹구름이 몰려온다!

8월 위기 시나리오 김승현 기자lokkdoll@naver.coml승인2017.08.13 12: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반도 평화시계가 심상치 않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간 사이에서 문재인 정부가 선택할 수 있는 카드가 점차 줄어드는 분위기다. 북한과 미국은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연일 천명하고 있다.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한반도 정세 속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위협을 멈추지 않는다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북한을 정조준했다. 북한도 “괌을 포위사격하고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어 버리겠다”며 맞불을 놨다.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는 한반도 분위기를 살펴봤다.

 

 

한반도 위기설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미국과 북한 모두 ‘치킨게임’도 불사하겠다며 연일 강경 발언을 내놓는 분위기다. 한편에선 강경 대응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과 관련 ‘8월 한반도 위기 시나리오’를 제기할 정도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더는 미국을 위협하지 않는 게 최선”이라고 견제하며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장을 던졌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대북 선제타격 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슷한 시각 워싱턴포스트는 북한이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장착 가능한 소형 핵탄두 개발에 성공했다는 보도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발언에 북한도 초강수를 꺼내들었다. 이른바 ‘괌 타격’ 언급이다.

북한 전략군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호’로 미국 태평양 군사기지가 있는 괌을 향해 포격할 수 있다”고 초강수를 뒀다. 괌 타격에 대한 구체적인 시나리오까지 나왔다.

북한은 “동시 발사한 4발의 화성-12호 미사일은 시마네현과 히로시마, 고치현 상공을 통과해 3356㎞를 1065초간 비행한 뒤 괌 주변 30~40㎞ 해상에 떨어질 것”이라고 수위를 높였다. 이 같은 방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의지였다.

북한이 언급한 ‘괌 포위타격’이 현실화되면 사실상 전면전을 의미할 수도 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실제 행동으로 옮길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가능성을 완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진단하고 있다.
 

일본 “자위권 발동”

일단 북한의 미사일 발사 능력에 의문에 지게된다. 북한이 장담했지만 사거리 3356km를 정확히 발사할 만큼 정밀도가 높을지는 의문이다. 오차로 인해 괌 영토에 떨어지거나 일본 영토 또는 일본 영해에 떨어지면 사태 파장은 더욱 커지게 된다.

무엇보다 미사일 발사 언급 자체가 미국의 선제 타격 혹은 예방전쟁을 불러올 수 있는 상황이다. 미국의 북한 타격은 최근 들어 여러번 언급됐다.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B-1B’가 그 중심에 있다.

미국은 이와 관련 B-1B 전략 폭격기에서 초정밀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해 20여 곳의 북한 미사일 기지를 선제 타격하는 군사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문가들은 유사시 괌에서 이륙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을 전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스텔스 기능을 무장해 고속으로 적 방공방과 전투기를 무력시킬 수 있는 정밀 유도무기를 최대 24개까지 탑재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북한과 미국의 설전에 일본 또한 꿈틀하고 있다. 북한의 괌 미사일 발사를 이유로 일본 또한 요격 가능성을 내비쳤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일본의 존립 위기로 판단하고 집단적 자위권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NHK는 일본 방위상이 북한의 괌 공격과 관련해 시네마현 등 3곳에 지상배치형 요격미사일를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무엇보다 북한 김 위원장과 미 트럼프 대통령이 모두 예측하기 힘든 지도자들이어서 위기감이 적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여부와 관련 “무슨 일이 생길지 앞으로 알게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한편에선 8월 21일부터 시작되는 한미연합을지훈련을 전후로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문재인 정부는 일단 신중한 입장이지만 ‘한반도 위기설’에 대해선 최대한 경계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반도 위기설이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상황을 잘 관리하면 오히려 어려운 상황을 잘 극복할 기회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한반도 전쟁은 용납하지 못한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한반도 위기설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평화시계’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