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현대건설, 우즈베키스탄 단일 최대규모의 탈리마잔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오진석 기자lojster@naver.coml승인2017.08.31 14: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건설·포스코대우 컨소시엄은 지난 29일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440km가량 떨어진 카슈카다리아(Kashkadarya)주 탈리마잔(Talimarjan)지역에서 단일 발전소로는 우즈베키스탄 최대 규모인 탈리마잔 복합화력발전소(Combined Cycle Power Plant) 준공식을 가졌다.

현지 발전소에서 진행된 준공식에는 루지예프(Ruziyev Zafar Sharopovich) 카쉬카다르야 주지사를 비롯한 우즈베키스탄 정부 인사들과 아시아개발은행(ADB), 일본국제협력기구(JICA), 우즈베키스탄 국영전력청(Uzbekenergo) Sheraliev 부청장 및 현대건설·포스코대우 컨소시엄 관계자 등 각계 인사 3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건설·포스코대우 컨소시엄은 글로벌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지난 2013년 3월 우즈베키스탄 국영 전력청(Uzbekenergo)으로부터 8억 6천 2백만 미불(한화 약 9,712억원)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지역의 복합화력발전소 계약을 체결하고, 그 해 6월 바로 착공에 들어갔다.

이번 사업은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프로젝트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 key)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투자금은 아시아 개발은행(ADB), 일본국제협력기구(JICA)로부터 조달했다.

우즈베키스탄 탈리마잔 지역에 450MW급 2기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이번 사업으로 해당 국가 전체 전력의 6.6%에 달하는 929MW규모 전력을 생산해 향후 탈리마잔을 비롯한 남부지역 전반에 걸쳐 전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탈리마잔 발전소는 우즈베키스탄의 만성적인 전력 수급난 해소와 동시에 전력분야에서의 인프라 확충으로 경제 성장 기반마련에 크게 공헌했다. 
특히, 중동이나 동남아시아 지역과 달리 한서차가 큰 우즈베키스탄의 기후적 특성을 고려, 대기온도 조건을 영하 18도부터 영상 49도까지 폭넓게 적용해 여름과 겨울철에도 균일한 성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증발식 냉각(Evaporation Cooler)시스템과 빙결 방지(Anti-Icing)시스템도 함께 구비해 연간 열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우즈베키스탄은 공정 진행과정에서 러시아로 번역된 설계도서를 다시 작성해 현지 기관의 승인을 받는 등 타 국가에 비해 설계확정 시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됨에도 불구하고 현대건설만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로 차질없이 공정을 진행해 본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그 기술력을 중앙아시아지역까지 널리 입증했다. 

발주처인 우즈베키스탄 국영 전력청은 현대건설의 이러한 탁월한 수행능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추후 발주 예정인 발전 및 송·변전 프로젝트에 협업 의사를 보이며 추가 수주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탈리마잔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함으로써 우즈베키스탄에 향후 추가 발주될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수주경쟁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사업은 현대건설의 우수한 시공능력과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시너지를 발휘해 성공적으로 준공할 수 있었다”며 “향후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를 넘어 중남미, 아프리카 전역에 한국의 발전 사업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현재 U.A.E 미르파 담수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우루과이 푼다 델 띠그레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알제리 Ain Arnat 1,200MW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등을 수행하며 전력난을 겪고 있는 세계 곳곳에 전력을 공급하고 해당 분야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대우 또한 현재 파푸아뉴기니에 30MW급 민자발전소1기를 운영중이며 2기는 건설 중이다. 아울러, 미얀마 및 인도네시아 등에서 신규 민자발전소 사업 진행을 추진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IPP사업 확장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향후 세계 각지에서 가스복합화력 발전소, 태양광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2020년까지 발전용량 2GW규모로 발전소 사업을 확대할 것이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