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신간> 웃는 연습

박성우 지음/ 창비 정리 이주리 기자ljuyu22@naver.coml승인2017.09.01 15: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서정 시단을 대표하는 박성우 시인의 신작 시집 웃는 연습이 출간되었다. 생동감 넘치는 곰삭은 시어로 공동체적 삶의 풍경을 그리며 ‘새로운 언어의 발견’을 보여준 『자두나무 정류장』(창비 2011) 이후 6년 만에 펴내는 네번째 시집이다.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도처에서 반짝거리는 일상의 아름다움을 포착”하여 “어떤 삶과 어떤 사연과 어떤 침묵”들이 고요 속으로 스며드는 “역사적이고 아름다운 삶의 순간들”(문신, 해설)이 고스란히 한편의 시가 되는 진경을 펼쳐보인다. 생활의 실감이 오롯이 배어든 찰진 언어들과 삶 속에서 우러나는 질박한 입말들이 정겨움을 더하는 여리고 부드러운 시편들이 따듯한 위안과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시집 앞에 놓인 한행짜리 잠언류의 시들은 서늘한 공감을 자아내며 성찰의 시간을 갖게 한다.

시인의 이름만으로도 가슴이 푸근해지는 시가 있다. 박성우의 시가 그렇다. 누가 읽어도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친숙함이 배어 있고 어떤 생명력이 몸 안에서 꿈틀거리는 그의 시는 굳이 해명하거나 분석할 필요가 없다. 그저 흐르는 대로 읽고 공감하면 그뿐이다.

시인은 “박새가 이팝나무 아래 우체통에 둥지를 틀”(「백일홍」)고 “조팝꽃무늬가 새겨진 강물 두어필”(「조팝꽃무늬 천」)이 흐르는 한 폭의 수묵화 같은 농촌의 순박한 정경 속으로 우리를 안내하여 “하냥 웃고만 살다 가기에도 아쉬운 게 삶”(「석구상(石拘像)」)이라며 위로를 건넨다.

시인은 “안 쳐도 되는 우리 집 마당 앞 풀을” “참 깨끗하게도 싹싹, 쳐”(「풀」)주고 가는 살갑고 정겨운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간다. 이들을 일러 문신은 해설에서 시인이 생활 속에서 찾아낸 ‘시적 인간’ 곧 ‘호모포에티쿠스’, ‘시민(詩民)’이라고 명명한다. “화장실 바깥벽과 가죽나무 둥치 타고 오르던 환삼덩굴까지 말끔하게 걷어내”(「금수양반」)주고, “텃밭 옆 비닐하우스에 대강 넣어둔/육쪽마늘과 벌마늘을 엮어두고”(「고마운 무단침입」) 가고, “날도 찬디/글 쓰느라 얼매나 욕보냠서” “뭐라도 자셔감서 일허라고/과일 보자기 두고 가”(「어떤 방문」)는 이웃들의 “참, 귀하고 고마운 일”(「어떤 방문」)들을 두고두고 가슴 깊이 새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짜내지 못한 짠물이 너무 많은”(「짠물 주름」) 어머니에 대한 시인의 사랑은 더욱 애틋하고 각별하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