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취업자 적어지고, 실업자 늘어나고…

정다은 기자lpanda157@naver.coml승인2017.09.14 12: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건설업 일용직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하면서 8월 취업자 수가 7개월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떨어졌다. 청년실업률과 체감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통계청의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1만2000명 증가했다. 이는 2013년 2월 20만1000명 증가한 이후 가장 낮은 증가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30만명대를 밑돈 것은 지난 1월(24만3000명) 이후 7개월 만이다. 2월 37만1000명, 3월 46만6000명, 4월 42만4000명, 5월 37만5000명, 6월 30만1000명, 7월 31만3000명으로 6개월 연속 30만명을 넘겼다.

도매 및 소매업이 증가로 전환했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의 증가폭이 둔화됐기 때문이다. 전체 건설업 취업자 수는 192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8% 늘어난 데 반해 일용근로자 수는 142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5% 줄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사대상 주간에 거의 매일 비가 와서 일용직 증가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취업자 수 증가폭을 줄이는데 영향을 줬다”며 “건설업 취업자 증가폭이 계속 하락세였던 점도 영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숙박및 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만4000명) 등도 취업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5000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고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7만5000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4만8000명) 등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3000명 줄어들어 지난해 7월 1만명 줄어든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5000명 늘어난 100만1000명을 기록했고, 두 달 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섰다.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동일했다.

청년실업률은 9.4%로 작년 보다 0.1%p 상승했다. 청년실업률은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p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7만5000명), 육아(-11만1000명)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21만7000명) 등에서 증가해 11만1000명 증가했다.

구직 단념자는 48만4000명으로 작년 보다 6만2000명 늘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