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이호준 사진전 ‘서울을 걷다'

<사진이야기> 미술평론가 청연 박미현 박미현lmaster@weeklyseoul.netl승인2017.10.11 11: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주말 아침, 한적한 서울 한강변에 한 청년의 자전거가 달린다. 뿌연 황사에 먼발치로 보이는 고층 빌딩들이 안중에 없는 듯 무심하다. 수년째 공사가 지지부진한 월드컵 대교 한 교각에는 날아가던 새가 잠시 내려와 주위를 살핀다. 먼저 떠난 짝을 찾는 모양이다. 프레임 안에 들어온 출연자들은 미리 짜인 시나리오가 있는 것처럼 자세를 취해 준다. 작가 이호준은 이 한 컷을 위해 아까부터 왼쪽 오른쪽 한 발짝씩 수십 번 자리를 옮겼고 거친 호흡도 애써 숨죽인다. 빛이 적절치 않아 한 주를 기다려 다시 왔으리라. 숱하게 오고 또 왔던 길목인지라 우연을 가장한 긴 기다림이었을 테다. 조용하면서 힘이 넘치는 것이 마치 먹을 잘 사용하는 서예가의 묵화 같다.

세상은 예술가들에게 미술사에 새로운 획을 긋는 작품을 요구한다. 사회 희망과 비전을 품거나 동시대 아픔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요한다. 이도 저도 아니면 유행에 몸을 맡기거나 요란하게 치장해야 눈길이라도 끌 수 있다고 귀띔 해준다. 예술가라고 가만있지 않는다. 이름 좀 있는 갤러리에 내걸기 위해 미술계 인맥을 총동원하거나, ‘꺼리’가 된다면 출신학교라도 내세운다. 이런 세상과 예술가들의 연관성 속에 ‘서울을 걷다’ 전시회가 그래서 참 낯설고 신선하다. 액자도 없이 덕지덕지 벽에 붙여 놓은 사진들이 잊고 있던 우리 집 뒷골목 추억들을 허락도 없이 끄집어낸다.

결국 교체되고 잊혀질 운명인데도 고전 작품들이 두고두고 회자되는 것은 특정한 시기에 무엇에 가치를 두었는가 하는 점이다. 몇 해 전 핸드폰 카메라로 세상의 아름다움을 죄다 표현한 한 거장의 사진이 한동안 여운처럼 가시질 않았는데, 첫 번째 개인전이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한 터치로 민낯을 선보인 이호준의 사진들이 또 한동안 그럴 것 같다. <사진전=10월 7일∼11월 5일. BENRO GALLERY>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책임 : 김정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