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극단 이와삼 신작 '신자유주의놀이-빈의자' 11월 18일 개막

이주리 기자ljuyu22@naver.coml승인2017.11.08 15: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극단 이와삼의 트랙B - 연극 '신자유주의놀이-빈의자'가 11월 18일부터 26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 무대에 오른다.

극단 이와삼은 기존의 연극을 만드는 방식은 그대로 트랙A로 두고, 새롭게 트랙B를 만들어 몽타쥬, 인터뷰, 움직임, 구체적 사례, 그로 만들어지는 공간 등을 이용해 더 이상 ‘재현’으로 담을 수 없을 만큼 빠르게 변하는 현실을 포착해보고자 한다. 이번 작품은 극단 이와삼 트랙B의 첫 번째 작품으로, 1년 여간 ‘신자유주의’를 주제로 스터디, 토론, 인터뷰, 에피소드 취합, 워크샵 등을 진행하며 차근차근 준비해온 작품이다. 그동안 ‘재현(드라마)’을 기반으로 작업해왔던 극단 이와삼의 이러한 새로운 시도는 개막 전부터 관객과 평단의 기대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신자유주의놀이-빈의자'의 핵심 주제이자, 현재 자본주의의 모습을 명명하는 용어인 ‘신자유주의’, 이를 놀이의 대상으로 삼은 이유는 ‘우리의 일상으로 급격히 파고든 우울증’, ‘답없는 모순으로 자기를 규정하는 버릇’과 ‘신자유주의’가 관계 있음을 드러내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신자유주의 시대에 ‘자유롭게’ – 스스로를 다방면에서 독립적인 주체로 존재하게 하는 자유 – 살기 위한 필요 조건들로 인해 자유로워지기는커녕 오히려 심리적으로 불안정해지는, 역설적인 상황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 작품은 이렇듯 신자유주의의 세계에서 모순을 겪으며 살아가는 개인들의 이야기들을 통하여 삶과 신자유주의가 어떻게 연결되어있고, 신자유주의의 폐해가 개인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이로 인해 개개인이 어떤 고통을 느끼고 있는지 보여주고자 한다. 결국, 신자유주의는 단지 이념이나 학술 용어가 아닌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이며, 우리의 고민들이 우울증으로 변하기 전에 이것들을 공유하는 것이 이번 작업의 가장 큰 목표이다.

한편, 극단 이와삼은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의 DIY워크샵을 통하여 현대무용가 ‘밝넝쿨’에게 움직임 지도를 받아, 이를 이번 트랙B에 적극적으로 도입하였다. 장우재 연출은 ‘안무가 밝넝쿨의 작업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으며, 그의 움직임은 일반 안무에 따른 움직임이 아니라 동심과 멋이 있으면서도, 행위자 개별의 몸이 해방 되게 하는 요소가 있다’고 밝혔다. 극단 이와삼의이전 작품들이 ‘장우재식 말’을 통하여 관객과 소통했다면, 이번작품에서는 ‘밝넝쿨식 움직임’을 통하여 ‘신자유주의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보여주고자 한다.   

연극 '신자유주의놀이-빈의자'는 조연희, 이은주, 김동규, 황설하, 라소영, 김희선, 성우창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인터파크, 네이버예약, 대학로티켓닷컴 등의 예매 사이트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