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조이 유 개인전 'Joey Yu: A Seoul Series'展

이주리 기자ljuyu22@naver.coml승인2017.11.09 16: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 미술의 거장 아이 웨이웨이(Ai Weiwei)의 다큐멘터리 커버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로 유명한 조이 유의 개인전 'Joey Yu: A Seoul Series' 展이 17일(금)부터 30일(목)까지 약 2주간 서울 연남동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개최된다. 

런던에서 태어난 일러스트레이터 겸 애니메이터 조이 유는 특유의 색채와 풍경 그림으로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 킹스턴 대학교 졸업 당시 올해의 졸업생으로 선정된 이후부터 런던에서 MORE, OXO Bargehouse, ALL:IN THE MIND, House of Vans, Manufactory, Spitalfields Market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최근에는 New York Times, 영국문화원,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 아마존 스튜디오(Amazon Studio), 현대 미술의 거장인 아이 웨이웨이(Ai Weiwei) 등과 함께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2017년 11월에 나이키가 뽑은 7인의 여성 작가로도 선정됐다. 

조이 유의 주요 테마는 두 가지다. 첫 번째는 그녀의 생활 터전인 런던 도시의 모습과 풍경들, 두 번째는 작가가 직접 여행한 도시들의 특징을 감각적인 선과 색채로 담아낸다. 

거리 위의 건물과 테라스 등에서 햇살을 한껏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나 중국 식당에서 음식을 기다리는 표정들은 조이 유의 도시 그림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이번에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열리는 조이 유의 첫 개인전 '서울 시리즈'에서는 그녀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모습과 젊은 공기가 가득한 사람들이 있는 연남동, 홍대 인근의 풍경을 그려낼 예정이다. 

11월 17일부터 30일까지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팝업쇼(Pop-up show) 형태로 열리는 전시에서 조이 유의 서울 공기와 서울 사람들을 담아낸 신작이 공개된다. 멀리 런던에서 온 아티스트가 그려내는 색다른 서울의 풍경을 통해 바쁜 일상으로 인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서울의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