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생명의 존엄성 상기 시키는 드라마 '12인의 성난 사람들'
인간 생명의 존엄성 상기 시키는 드라마 '12인의 성난 사람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7.11.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의 마지막, 극단 산수유의 연극 시리즈’ 제 2부인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레지날드로즈 작/류주연 연출)가 12월 6일부터31일까지 대학로 물빛극장 무대에 오른다.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지난 해 공연되어 연일 매진을 기록하며 제4회 이데일리문화대상 연극부문 최우수상, 월간 한국연극 선정 2016공연베스트7, 공연과 이론 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작품이다. 이야기는 16세 소년이 친아버지의 살해범으로 기소되어 법정에 서게 되고,모든 정황과 증거가 그 소년을 범인으로 지목한 상황에서 시작된다.모두가 ‘유죄’를 주장하며 토론을 끝내려는 그 때, 오직 한 명의 배심원이 소년의 ‘무죄’를 주장한다. 배심원들이 추론과 반론을 거듭하다가 '살인자도 하나의 인간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전제에 직면하면서 그동안 편견과 선입견 때문에 간과했던 진실을 발견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인간의 본성을 찌르는 통찰을 담은 이 작품은프롤로그를 제외하고는 오로지 배심원실 안에서 일어나는 일만을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치밀한 극적 구조와 긴장감 넘치는 언쟁 장면을 통하여 관객들의 몰입감을 극대화시킨다.

'12인의 성난사람들'은 살인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배심원들의 법정 드라마 같지만 100분 간의 치열한 토론을 통하여 자신의 편견을 깨고 자아를 끌어안는 반성의 드라마이다. 작품은 ‘한 명의 무고한 사람을 죽이는 것이, 열 명의 죄인을 풀어주는 것보다 부당하다’는 격언 속에 나타난 ‘인간 생명의 존엄성’과‘합리적 의심의 필요성’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한다. 또한, 민주주의를 가장한 폭력을 되돌아보고, 편견과 왜곡이 가질 수 있는 잔인함을 상기시킴으로써 확인되지 않은 수많은 정보에 둘러싸여진실을바로보지못하는현대사회의어두운단면을재조명한다.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연출가 류주연은“소년의 유, 무죄를 놓고 펼쳐지는 진실공방에서 오는 흥미진진함은 물론이고, 열 두 명의 인물들을 통하여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군상이 주는 재미가 쏠쏠하다. 등장인물들은 우리 옆 집에서, 지하철에서, 직장에서 봄직한 사람들이며, 이들을 좇아 극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자신의 모습을 만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작품은 내가 가진 편견이 무엇인지, 내가 내 삶의 주인인지, 우리가 민주주의를 이해하고 있는지, 그리고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지 등 수많은 질문을 던진다. 무엇보다 놀랍고 안타까운 것은 반세기전의 이 질문이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지극히 현재적이라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홍성춘, 강진휘, 남동진,이종윤, 유성진, 신용진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