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던킨도너츠, 크리스마스 한정 도넛과 다양한 리빙소품 선보여

북유럽 덴마크 리빙 브랜드, ‘럭키보이선데이’와 함께하는 휘게 크리스마스! 오진석 기자lslj5261@daum.netl승인2017.11.27 09: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던킨도너츠가 연말 시즌을 맞아 ‘럭키홀리데이 캠페인’을 11월 17일부터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덴마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럭키보이선데이’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휘게 크리스마스 콘셉트로, 도넛과 음료를 비롯한 다양한 리빙 소품을 선보이는 행사다. 휘게(Hygge)는소소한 즐거움과 행복을 추구하는 북유럽 라이프 스타일을 뜻하는 말로, 던킨도너츠 연말 캠페인의 의미를 잘 담아냈다.

 

 

던킨도너츠는럭키보이선데이 캐릭터 도넛 2종을 비롯한 총 9종의 크리스마스 도넛을 선보였다. 특히, 눌레와봉봉 캐릭터 모양에 부드러운 크림치즈와 상큼한 딸기필링을 듬뿍 채운 ‘걱정마눌레’와 ‘꿈꾸는 봉봉’이 눈길을 끈다. 이 외에도 귀여운 눈사람 모양을 살린 ‘눈꽃내린스노우맨’, 새하얀 눈이 내려앉은 것 같은 모양의 ‘소복한 눈꽃링’, ‘스노우 밀크필드’, ‘스노우마시멜로’ 등 다양한 도넛이 눈길을 끈다.

도넛 외에도러그, 인형, 램프 등 연말 분위기를 한층 살려줄 포근하고 아늑한 생활소품도 함께 선보인다. 던킨도너츠는 11월 24일부터 30일까지 럭키보이선데이 인형 사전 예약을 접수한다. 해피포인트앱의 해피오더 메뉴에서 금액별 제품교환권과 인형으로 구성된 패키지를 선택하고, 수령 날짜, 점포를 지정한 후 결제하면 예약이 완료된다. 수령날짜는 12월 1일부터 11일 사이다. 사전예약 서비스를 이용하면, 최대 3000원 할인된 가격에 케이크와 인형을 구매할 수 있다.

 

 

본 행사는 12월 1일부터다. 매장에서 도넛 또는 음료 1만2000원 이상 구매 시, 럭키보이선데이 인형을 5900원에 제공한다. 12월 14일까지 결제 시 해피앱을 제시하면 1000원, 해피앱스마일페이로 결제시 2000원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31일까지 하나카드로 인형 포함 1만7900원 이상 현장 결제 시 3000원 청구할인 혜택도 있다.

인형은 ‘눌레’와 ‘봉봉로즈’ 2종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60cm 이상의 넉넉한 크기로, 아이들의 애착인형이나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기도 좋다. 한정수량 제작되어 조기소진 될 수 있으니 구입을 원한다면 서둘러야 한다. 인형의 개별구입은 불가능하다. 포인트 적립 및 그 외 자세한 내용은 점포 및 던킨도너츠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일부점포 제외)

 

 

한편, 던킨도너츠는 지난 11월 17일부터 매장에서 1만2000원 이상 제품 구입시 캐릭터 모양의 러그를 5900원에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했고, 12월 중순에는 램프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2007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시작된 럭키보이선데이는 아기자기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소품들을 현재 약 40개 이상의 국가에서 선보이고 있다. 럭키보이선데이의 인형은 아이들의 애착인형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던킨도너츠는 가스파드&리사, 무민, 크래프트홀릭등의 캐릭터를 활용한 연말 캠페인을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던킨도너츠 관계자는 “던킨 연말 프로모션은 시즌 메뉴는 물론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리빙 아이템과 함께 진행되어 매년 많은 소비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올해 겨울도 던킨의럭키홀리데이 캠페인과 함께 따뜻하고 포근하게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