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박종철 거리’ 생긴다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1.09 1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울 관악구 대학5길에 세워진 박종철 열사 동판. 관악구청 제공

‘박종철 거리’가 생긴다. 1987년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물고문을 받다 숨진 박종철 열사를 기리는 거리가 생기는 것이다. ‘박종철 거리’는 대학시절 그의 하숙집이 있던 거리에 조성된다. 사업을 추진중인 관악구청은 오는 13일 오후 1시 서울 관악구 대학5길에서 ‘박종철 거리’ 선포식을 연다고 밝혔다.

대학5길은 박열사가 당시 거주했던 하숙집이 있던 길로, 관악구 호암로 24길 76부터 대학5길 7을 잇는 약 100m 정도 거리다. 선포식에서는 하숙집 맞은편에 세운 동판의 제막식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동판에는 박종철 열사의 약력과 함께 ‘6월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이하여 우리의 민주주의가 그대의 숭고한 희생 위에 세워진 것임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박종철 거리에 있는 도덕소공원 옆 담장에는 박 열사의 어린 시절과 당시 민주화운동 모습을 담은 벽화도 새겨졌다.

박종철 거리 조성 사업은 관악구 마을관광사업인 ‘관악, 민주주의 길을 걷다’의 일환으로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됐다. 관악구청 측은 “관악을 대표하는 인물로 민주주의 상징성을 가진 박종철 열사를 선정했다”며 “박종철 거리 조성과 함께 거리 안내 해설사 양성 사업도 함께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언어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박종철 열사는 1987년 1월 13일 자정께 하숙집에 있다가 영화 ‘1987’에 나오는 그 남영동 대공분실로 끌려갔다. 박 열사는 509호 조사실에서 물고문과 전기고문을 받다 이튿날인 14일 숨졌다. 박종철 열사가 연행됐던 당시의 하숙집은 현재 원룸 건물로 바뀐 상태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