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6월 대회전 앞두고 정치권 ‘설민심 잡기’ 총력전

4당 체제 아래 다양한 연대 시나리오 모락모락 김승현 기자lokkdoll@weeklyseoul.netl승인2018.02.14 09: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월 대결전을 앞두고 정치권이 설민심을 잡기 위해 총출동에 나섰다.

지방선거가 4달 남짓 남은 가운데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지난 13일 시작되면서 길고긴 레이스에 들어갔다.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제한적이지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이번 선거는 1995년 지방선거 실시 이후 처음으로 4당 체제에서 치러진다는 점에서 그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금까지 6차례 실시된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는 제2회인 1998년에 여당인 새정치국민회의와 자민련이 연합공천을 통해 이겼을 뿐 나머지는 모두 야당이 이겼다.

 

 

하지만 여당에선 이번 선거에 거는 기대가 적지 않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0%대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45% 안팎을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계기로 조성된 남북한 화해 분위기도 여권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반해 안보를 중심으로 보수층이 결집하면 과거처럼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란 전망도 만만치 않다.

민주당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확보한 9곳 수성을 기본으로 1곳 이상 지역에서 더 승리하겠다는 의지다.

민주당은 17개 시·도지사 중 민주당 소속이거나 소속이었던 9곳을 기본으로 잡았다. 서울, 광주, 세종, 강원, 충북, 충남, 전북, 대전, 전남이 그 곳이다.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남북 관계 훈풍이 최대 자산이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곳을 모두 석권할 경우도 상징적인 의미가 적지 않다. 하지만 당선 가능성이 커 현역 의원이 다수 출마하게 되면 원내 1당 자리를 놓칠 수도 있는 위험이 있다.

지난 선거에서 8곳을 획득한 자유한국당은 바른정당과의 분당 과정에서 경기와 제주, 2곳의 광역단체장이 탈당했다. 일단 남은 6곳을 사수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산, 인천, 대구, 울산, 경기, 경북만 수성해도 ‘일단 성공’이라는 입장을 정했다. 한편에선 강원 등 추가 지역을 내심 기대하고 있다.
 

승리 ‘가이드라인’

바른미래당은 호남과 영남에서 동시에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4당 체제에서 어떤 연대 시나리오가 현실화될지도 관건이다. 크게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간의 선거연대 등이 변수로 거론되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야당에 승리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장악력은 한층 힘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한국당도 이길 경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부담을 지울 수 있다는 점에서 총력을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안 전 대표가 서울시장에 출마해 당선되고 호남과 영남에서 의미있는 득표를 보인다면 정치권의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잡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평당은 일단 호남에서 1곳 이상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성사 여부에 따라 민주당과의 연대 정국에서 얼마만큼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하면 향후 민주당과의 연정, 연대 정국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한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방선거 레이스에서 민심이 어느 쪽의 손을 들어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