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장유 감독 영화 ‘완을동’ 공개오디션

짓밟힌 곳에도 사랑은 피어난다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2.26 15: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장유 감독

부산 올로케로 촬영될 영화 ‘완을동’(각본/감독 장유)이 공개오디션을 연다.

이 영화의 배경이 되는 부산 완월동은 100년 근대사의 아픔을 고스란히 품은 사창가였다.

때문에 집창촌의 뻔한 스토리가 아니겠느냐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도 있으나 예상을 뒤엎는 반전의 스토리를 선보인다. 1979년 모두가 뜨거웠던 그 해 10월, 세상의 눈길이 일제히 부마항쟁에 쏠려 있을 무렵, 철저히 소외된 채 세상으로부터 갇혀져버린 완월동에서 펼치는 두려움 없는 사랑이야기다.

암울한 시대, 참는 법만 배워 억압에 익숙했던 꼽추 을동이. 아버지가 빌린 사채 빚을 갚지 못해 사창가인 부산의 완월동으로 억울하게 끌려내려 온 순옥. 세상으로부터 철저히 버림받은 이 둘은 처절한 순애보를 통해 잃었던 자아와 희망을 찾아감으로써 결국 사랑이 이긴다는 메시지를 담은 새드 스토리.

한편 탄탄한 시나리오로 벌써부터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고 있는 완을동의 장유감독은 올 8월 촬영을 앞두고 신선한 인물을 찾아 나선다.

3월말 서울을 시작으로 4월초 부산 현지에서 주인공과 주요배역의 오디션을 연이어 갖는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