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구불구불 휘어져 올라간 가지 끝에 담상담상 저 격조 높은 꽃망울!

<김초록 에세이> 매화와 함께 찾아온 봄 김초록 기자lmaster@weeklyseoul.netl승인2018.02.28 12: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긴긴 겨울도 성큼 다가온 봄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이즈음이다. 남녘에는 진작 봄기운이 스며들었고 봄을 알리는 꽃들도 하나 둘 봉오리를 내밀고 있다.

신문 한 귀퉁이에 실린 가냘픈 매화 한 송이. 꽃샘바람 속에 홀로 피어나서 저마다의 마음에 생기를 가득 불어 넣어주는 꽃 중의 꽃!

고목(古木)의 가지 위에 꽃봉오리를 살며시 연 모습이 그렇게 앙증맞을 수 없다. 추위를 이기고 꽃을 피운다 하여 불의에 굴하지 않는 선비정신의 표상으로 삼아왔던 매화의 속뜻. 이 어찌 대견하고 귀하지 않을 수 있으랴!

 

▲ 옛 구조라초등학교 교정에 핀 춘당매

 

이맘때쯤이면 생각나는 매화의 여린 꽃눈. 매화를 보면 마음이 그지없이 다사로워진다. 매화는 아무 데서나 볼 수 없는 꽃이어서 더 가슴 사무치게 다가오는가. 그 자태가 사뭇 화려하면서도 고혹적이지만 뭇 사람들을 유혹해 어지럼증을 일으키지 않는다. 제 분수를 안다고 할까. 늙은 등걸에 푸른 이끼가 비늘처럼 돋아 있고, 한 가지에 듬성듬성 꽃망울을 매달고 있는 모습은 차라리 경건하기까지 하다.

이른 봄에 흰빛, 연한 붉은빛으로 잎보다 먼저 꽃을 피운다. 사진이나 그림, 장식무늬에 자주 등장하는 매화도 실제 모습을 보려면 인내심이 필요하다. 쉽게 볼 수 없는 만큼 어쩌다 그 모습을 대하면 한없이 반갑다. 감히 범접할 수 없는 품격과 절제와 맑음을 겸비한 매화에 견주어 나란 존재는 얼마나 가벼운가.

인고와 명상이 피운 꽃이라 했다. 매화의 이미지는 늘 우리들을 잔잔한 그리움 속으로 안내한다. 온갖 풍상을 다 견뎌낸 생명체답게 어디 한 군데 흐트러짐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벚나무과에 속하는 매화는 예부터 난초, 국화, 대나무와 더불어 사군자로 대접받아 왔다. 꽃의 자태가 단아하고 그 고결함이 군자와 같다고 하여 선비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엄동설한에도 생명력을 잃지 않아 소나무 대나무와 함께 세한삼우(歲寒三友)에 들기도 한다.

옛 사람들은 매화를 ‘생각하며 피는 꽃’이라 했다. 또한 매향(梅香)을 ‘귀로 듣는 향기’라 했는데, 이는 매화향이 사람의 마음을 맑고 깨끗하게 해 준다는 뜻과 함께 떨어지는 꽃잎 소리도 들을 수 있을 만큼 고요해야 그 향기를 맡을 수 있다는 말이다. 매화의 미덕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말이 아닌가 한다.

이른 봄 다른 꽃보다 먼저 봉오리를 터뜨린다고 해서 화형(花兄), 화괴(花魁), 백화괴(百花魁)라는 별명이 있다던가. 화형은 먼저 피는 것이 형이 된다는 걸 의미하고, 괴(魁)는 ‘우두머리’를 뜻한다. 이외에도 매화의 다른 이름으로 청우(淸友), 청객(淸客), 옥골(玉骨), 일지춘(一枝春), 은일사(隱逸士)가 있는데 모두 그 청초하고 고결한 품성을 기려 이르는 말이다.

 

 

동매(冬梅)라 했던가. 눈 속에 핀 매화는 더욱 운치를 더한다. 눈이 소복이 내린 겨울날, 한 여인이 공원에 피어난 매화를 감동 어린 눈길로 바라보고 있던 모습이 떠오른다. 그 맑은 표정을 보면서 동심을 생각했다. 재작년 이맘때의 일이다.

매화등걸에 꽃송이를 그린 ‘소한도(消寒圖)’를 벽에 걸어놓고, 날마다 한 송이 한 송이를 채색하면서 봄을 기다렸다는 이가 있고 보면 매화는 분명 꽃 중의 꽃이 아닌가 싶다.
 

집안 가득 길쭉한 대 그림자와 얼리고(滿戶影交脩竹枝) 
한밤중 남쪽 문설주에 달이 떠오를 때(夜分南閣月生時) 
이 몸은 정녕 향기와 완전히 동화되어(此身定與香全化) 
매화에 가까이 대고 맡아도 전혀 알 수 없네(嗅逼梅花寂不知)

 

18세기의 시인 월암(月巖) 이광려(李匡呂)가 노래한 것처럼 매화는 그 어떤 것과도 잘 어울리니, 달이 떠오른 한밤에 맡는 매화 향기는 그 오묘한 정체를 알 수 없다고 했다.

해마다 다른 꽃들이 피기 전에 새하얀 꽃망울을 내밀어 봄 마중을 나온 이들을 설레게 하는가 하면, 바람결에 묻어오는 은은한 향기는 뭇사람들의 마음을 첫사랑에 빠진 소녀처럼 달뜨게 한다.

일찍이 이태준은 ‘매화란 고운 꽃이기보다는 맑은 꽃이요, 달기보다 매운 꽃이다. 그러므로 색 있는 것이 그의 자랑이 못 되는 것이요, 복엽(複葉)이 그에게는 무거운 옷이다’라고 하지 않았던가.

매화는 늦겨울에서 초봄에 피는데 그 청초한 향기는 지친 영혼을 감싸준다. 애써 자신을 가꾸지 않아도 본래 그대로의 모습이 더 아름다운 저 자태를 보라. 구불구불 휘어져 올라간 가지 끝에 담상담상 피어난 저 꽃망울!

땅에 씨가 떨어져 절로 나온 것을 강매(江梅)라 했다. 봄이 오기 전 흰눈 속에 핀다는 설중매(雪中梅)도 있다. 그 뿐인가. 열매가 일찍 맺는 것을 조매(早梅)라 하고, 가지가 구부러지고 검푸른 이끼가 낀 것을 고매(古梅), 꽃봉오리가 풍성하고 잎이 층을 이루면 중엽매화(重葉梅花), 가지와 줄기가 녹색이면 녹엽매(綠葉梅)라 했다. 한 꼭지에 두 개의 열매가 열리는 것을 원앙매(鴛鴦梅)라 하고, 둥글고 작은 열매가 열리면 소매(消梅)라 하였다.

또한 매화는 꽃 색깔에 따라 백매화, 홍매화, 청매화로 나뉜다. 홍매화는 백매화나 청매화와는 달리 꽃 색깔이 빛의 각도에 따라 수시로 변하고 향도 아주 진하다.

 

 

석양 무렵 먼 산을 배경으로 겹쳐서 바라보면 그 색상의 조화가 빼어나다. 또 꽃잎이 다섯 개보다 많은 것을 ‘많첩흰매화’, ‘많첩분홍매화’라 한다. 겹꽃보다는 홑꽃을 더 치고, 홍매보다는 백매가 훨씬 격이 높다. 주위에서 가끔 보게 되는 매화분(盆)은 꽃받침이 연초록인 단엽(單葉) 청매(靑梅)이다. 이를 ‘벽매’라고도 하는데 혼자 대하기가 아까울 만큼 기품과 운치가 있다.

매화의 고향은 남녘이다. 저 제주도에서부터 피기 시작해 신부걸음으로 남도의 여수에 닿은 뒤 순천과 구례를 거쳐 중부지방까지 줄달음친다. 제주의 매화는 보통 1월 중순께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데 해가 갈수록 피는 시기가 빨라지고 있다고 한다. 전 세계의 문제로 떠오른 ‘지구온난화’ 때문이다. 꽃을 보니 반가운 한편으로 마음 한쪽이 불편한건 무슨 까닭인지.

매화는 격조 높은 꽃이다. 언 땅 위에 고운 꽃을 피워 맑은 향기를 뿜어낸다. 욕심을 떨쳐버리고 고고하고 순수하게 피어나는 그 모습에서 순수와 결백의 미를 엿볼 수 있다.

눈과 달빛으로 핀다는 꽃. 봄이 와서 매화가 피는 것이 아니라 매화가 피어서 봄이라 했던가. 어느 시골집 흙담 가에 홀로 핀 매화를 보면서 느슨해진 마음을 다잡아 본다. 저기 저만큼 봄이 손짓하고 있다. 그 손짓 너머로 매화가 방싯방싯 웃고 있다.

봄이 소 걸음처럼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작년 2월 하순경 거제에서 본 매화(춘당매)가 잊히지 않는다. 푸른 바다가 손짓하는 옛 구조라초등학교 한쪽에 화사하게 핀 춘당매는 나를 그리움의 세계로 안내했다. 전국에서 가장 빨리 꽃을 피운다는 매화를 보기 위해 수십 명의 방문객들이 매화나무를 둘러싸고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수령 120~150년을 헤아리는 이 춘당매는 매년 1월 10일경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2월 하순경 만개한다. 남쪽으로 봄 마중 갈 계획이 있다면 꼭 한번 들러보길 권한다.

아, 정녕 봄은 왔는가. 매화 같은 올곧음과 운치와 격조와 고고함을 내 마음속에 맞아들이고 싶은 이즈음이다.

<수필가, 여행작가>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