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열정의 탱고와 한국 얼의 조우

국립합창단 정기연주회 '미사탱고 Misa Tango'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3.14 17: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이 거룩한 열정인 탱고미사와 우리 얼이 어울리는 제172회 정기연주회 신춘음악회 <미사탱고 Misa Tango>를 선보인다. 

오는 3월 27일(화)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신이며 세계적인 영화 음악가이자 작곡가인 루이스 바칼로프(Luis Bacalov)는 떠나기 전 <미사탱고 Misa Tango>를 세상에 내놓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탱고는 고향을 잃고 뿌리가 잘려나간 실향민의 불안한 마음이 담겨있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는 불완전하고, 실향민이기에 신에게 의지하고 바라는 것입니다.”

많은 작곡가들이 미사곡을 쓴 것처럼 루이스 바칼로프도 <미사탱고>에서 라틴어 가사를 바꿔 모국어 스페인어와 아르헨티나의 전통 춤곡인 탱고(Tango)로 화답했다. 

미사탱고는 정명훈이 지휘하고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가 참여하여 녹음한 음반을 통해 유명해졌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국립합창단 단원 출신인 바리톤 김동섭과 메조소프라노 김정미가 출연하며, 아르헨티나 출신의 라틴 전통음악의 계승자이며, 반도네온 연주자인 후앙호 모살리니(Juanjo Mosalini), 국립합창단과 안양시립합창단,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2부에서는 국립합창단이 발표한 칸타타 <달의 춤>과 <조국의 혼>을 연주한다.

탁계석 대본, 우효원 작곡의 〈달의 춤>은 우리 민족이 살아온 희노애락 정서를 동양의 탐미적 예술로 승화한 곡이다. 

오병희 작곡의 <조국의 혼>은 우리 신바람의 흥(興)과 슬픔의 한(恨)이 어떻게 고난을 이기게 하였는지 현대화 한 것이다. 

소리꾼 고영열과 전영랑이 출연하며, 국악기 연주자 대금 장광수, 가야금 정은, 해금 이경은, 피리 김민아, 고수 연제호, 모듬북 조규식이 함께해 양악과 국악이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채운다.

강렬한 리듬과 색체가 느껴지는 아르헨티나의 합창음악과 여기에 손색없을 한국의 흥과 리듬, 가락을 동시에 들을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