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상위 1%는 월급 2000만원, 회사원 절반은 200만원 이하

박광온 의원 “임금격차가 양극화의 원인” 김범석 기자lslj5261@weeklyseoul.netl승인2018.04.09 1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이 국세청으로부터 ‘2016년 귀속년도 근로소득 백분위’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체 근로소득자 1774만 98명의 연평균소득은 3359만 원으로 월 280만 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 귀속년도 근로소득 백분위’ 자료는 2016년 우리나라 근로자들이 벌어들인 소득을 백분위로 나눠 각 소득구간 별로 임금격차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자료이다. 2017년 소득 분석은 올해 말에 가능하다.

 

 

한편 중위소득자의 소득은 연평균 2424만 원으로 월 202만 원이었다.

중위소득이란 전체 소득신고자를 소득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확히 중간에 있는 사람의 소득을 말한다. 평균소득은 근로소득 상위 36% 구간의 소득수준이기 때문에 중위소득이 비교적 체감소득에 가깝다. 중위소득에 비해 평균소득이 크게 높다면 양극화가 크다는 의미이다.

2016년 상위 1%에 속하는 17만 7400명의 연평균 소득은 2억 4300만 원으로 월소득은 2031만 원인 것으로 나타나 중위소득자와 격차는 10배를 넘어섰다. 상위 10%인 177만 4009명은 연평균 1억 797만원으로 월소득 899만원이었다.

상위 1% 구간의 총 근로소득은 43조 2487억 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자 총급여의 595조 9935억원의 7.3%를 차지했다. 상위 10%는 총급여 191조 5543억 원으로 전체의 32.1%를, 상위 20%인 354만 4019명은 299조 453억 원으로 전체의 절반(50.2%)에 달했다.

상‧하위 구간별 임금격차는 심각했다.

상위 1%(17만 7400명)가 받은 총임금(43조 2487억원)이 하위 30%인 549만 9431명이 받은 총임금(43조 3770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또한 상위 1%의 월평균 소득이 2031만원인데 반해 근로소득자의 절반(887만명)은 200만원 이하였으며, 10명 중 3명(532만명)은 최저임금 수준인 126만원(2016년 시급 6,030원)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소득이 1억원 이상인 근로소득자는 71만여명이었다.

상위 1%는 2억 4379만 원을 벌고 5610만 원을 소득세로 납부해 실효세율은 23%였다.

상위 5% 평균소득은 9380만 원으로 828만 원을 소득세로 납부해 실효세율은 8.8% 집계됐으며, 상위 10%는 7318만 원을 벌고 418만 원을 소득세로 납부해 5.7%를, 상위 20%는 5199만 원을 벌고 167만 원을 소득세로 납부해 3.2%로 분석됐다.

이번에 공개한 자료는 국세청에 신고된 근로소득만을 집계한 것으로 아르바이트 등 일용직 근로자의 소득을 포함할 경우 임금양극화 실태는 더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예상된다.

박광온 의원은 “임금격차가 양극화와 불평등의 원인”이라며, “일자리 확대,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대중소기업 간의 임금격차 해소, 최저임금 인상, 사회안전망 확대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