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수산재해 피해 최소화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협력
기상청, 수산재해 피해 최소화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협력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8.05.03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청장 남재철)과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이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 수온과 이에 따른 수산재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을 약속하였다. 

이번 협력은 각 부처가 운영하는 실시간 해양관측망을 서로 연계하여 실시간 수온 정보를 보강함으로써 수산업 및 양식업 종사자들에게 수산재해 대응 등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최근 우리나라는 심화되는 기후변화로 인해 2016년~2017년 여름 고수온 현상, 2017년~2018년 겨울 저수온 현상이 발생하여 연안 양식생물이 대량 폐사하는 피해를 입었다. 

기상청은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로 인해 이상 수온 현상이 앞으로 더욱 빈번하게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수산재해를 담당하는 국립수산과학원은 ‘고수온·저수온 특보’와 ‘특보 발령 시 속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실시간 해양환경 어장정보시스템은 전국 연안에 54개소로 우리나라 전체 연안의 수온변화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기는 매우 힘든 실정이다. 

이에 기상청은 전국 연안 59개소에 설치한 기상청의 표층 수온 센서 장착 파고부이를 국립수산과학원과 공유하여 수온 예측 지점을 기존 54개소에서 100개소 이상으로 대폭 확대할 전망이다. 

양 부처는 자료 연계 테스트 과정을 거친 후 5월 중순부터 국립수산과학원 누리집과 실시간 수온 정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수온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번 국립수산과학원과의 해양관측망 연계 협력을 통해 기후변화 이상 수온으로 인한 어업 종사자의 수산재해 피해가 저감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기상청은 기상재해 경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