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보건복지부,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8.05.0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가 5월 8일(화)부터 18일(금)까지 2주간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 

범정부차원에서 매년 실시하는 안전한국훈련(행정안전부 주관)은 각 부처 소관 업무 분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비하는 훈련으로, 올해에는 2주간(시범훈련 1주, 본훈련 1주) 확대 실시한다. 

복지부는 올해 중점훈련으로 국민의 생명유지에 밀접한 혈액수급의 위기 상황을 설정하여 재난대응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안전한국훈련은 예정되지 않은 불시 재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불시 재난대응 훈련을 시범 실시한다. 

먼저 훈련 1주차인 5월 9일(수)에는 복지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불시 화재 대피훈련을 실시한다. 

훈련 시간을 사전에 공지하지 않고 불시에 화재 상황을 설정하여 전 직원이 대피하는 훈련으로, 복지부 자체 자위소방대원이 화재 초기진압 및 응급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훈련 2주차인 5월 15일(화)~5월 17일(목) 중에는 복지부 및 소속·산하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불시 비상소집 훈련을 실시하여 재난 관련 부서 직원의 재난대응 역량을 점검한다. 

5월 16일(수)에는 국민 스스로 지진에 대처하는 역량 향상을 위한 국민 참여형 지진 대피 훈련도 함께 실시한다. 

또한 5월 17일(목) 혈액수급 위기대응 훈련에서는 지진으로 인한 대규모 환자 발생, 혈액수요 급증 상황을 설정하여 헌혈자 홍보 및 유치, 긴급 채혈반 운영, 혈액 긴급 운송 등의 내용으로 중점 훈련을 실시한다. 

특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직접 훈련에 참여하여 유관기관과 협업 체계 구축, 중앙비상혈액공급대책본부 운영 등 재난 발생 시 혈액수급 대응 체계 전반을 집중 점검한다. 

아울러 훈련 기간 중 복지부 소속(24개)·산하기관(22개)에서도 감염병 대응 훈련, 지진 및 화재 대피 훈련 등 기관의 특성에 맞게 자체 훈련을 실시한다. 

복지부는 이번 훈련과정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을 적극 발굴하여 향후 대응 체계 개선 및 재난 대응 매뉴얼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