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 없이 된 일이 있었던가?
희생 없이 된 일이 있었던가?
  • 윤종수 목사
  • 승인 2018.05.1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갈노> 윤종수의 히말라야에서 보내온 편지

 

조금이라도 
꺾여야 된다. 
그래야 거기에 붙어 
희망이 생긴다. 

꺾어져야 한다. 
피를 흘려야 한다. 
세상에 희생이 없이 
된 일이 있었던가? 

거기에 붙여진 
그것이 은혜이다. 
땀 흘려 내려온 모든 것은 
역사의 결정이다. 

없어지는 것도 없고 
사라지는 것도 없다. 
모두가 거기까지 
완성한 것이다. 

그것이 우리의 희망이다. 
나로써 끝나지 않고 
또 다른 후예가 
역사를 이어간다. 

사실이 이러하니 
절망할 것이 없다. 
할 수 있는 만큼 
하면 되는 것이다. 

은혜가 내려와도 
좋은 것이고 
내려오지 않아도 
그만큼 이룬 것이다. 

여기까지 온 것도 
하늘의 은혜이거늘 
더 이상 바랄 것도 없고 
욕심을 부릴 것도 없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