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하늘까지 가는 거다
그렇게 하늘까지 가는 거다
  • 윤종수 목사
  • 승인 2018.06.1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갈노> 윤종수의 히말라야에서 보내온 편지

 

나누이지 말라. 
떨어지지 말라. 
힘들고 어렵더라도 
같이 붙어 있으라. 

그렇게 살아가는 거다. 
너희만 그렇게 
사는 게 아니다. 
모두 다 그렇게 살아간다. 

마음이 맞지 않고 
떨어져 있고 싶어도 
한번 떨어져 버리면 
다시 붙기 어려운 법. 

싸우며 살더라도 
징하게 살다보면 
어쩔 수 없이 살다보면 
세월이 흘러가는 거다. 

그렇게 하늘까지 가는 거다. 
조금씩 물러서고 
안 될 것은 포기하고 
서로 맞춰서 사는 거다. 

그리고 나머지는 
하늘에 맡기는 거다. 
하늘의 뜻보다 
앞서지 말라. 

그렇게 하는 것이 
오히려 좋은 거다. 
적어도 파국에는 
이르지 않는 거다. 

항상 좋을 수는 없는 거고 
깨만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죽은 듯 알지 못하는 듯 
그렇게 살아가는 거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