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새로운 것이 보이지 않았다

<새마갈노> 윤종수의 히말라야에서 보내온 편지 윤종수 목사lmaster@weeklyseoul.netl승인2018.08.01 13: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그 속에서 살아왔다. 
그것이 전부인양 
거기에 머물러 있었다.

새롭게 펼쳐지는 세계, 
진리로 나아가고 싶지 않았다. 
지금까지 걸었던 길을 
버리고 싶지 않았다. 

버려야 산다는 것을 
그때는 알지 못했다. 
낡은 누더기 옷을 입고 
그것을 좋아하고 있었다. 

새로운 길로 나아가기가 두려웠다. 
새로 개척하기가 싫었다. 
여기가 좋고 이것이 진리인데 
지금 어디로 가라는 말인가? 

주어진 모든 것을 버리고 
알지 못하는 길을 간다는 것은 쉽지가 않다. 
더 얻고 주지는 못할망정 
무엇을 버리라는 것인가? 

그것은 정체성을 버리는 것이고 
혼돈으로 빠지는 길이었다. 
조상을 배반하고 
민족을 팔아먹는 것이라 생각했다. 

한 곳에 눈이 멀면 
새로운 것이 보이지 않는다.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갈 수가 없다. 

그래서 내 스승은 그렇게 
날마다 십자가를 지고 
그 길을 걸어가신 모양이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