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나도 한 번쯤 유튜버 해보고 싶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15~34세 유튜브 크리에이터 영상 이용행태 및 인식 연구 보고서’ 발표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9.10 1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10일 ‘15~34세 유튜브 크리에이터 영상 이용행태 및 인식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최근 1개월 내 유튜브 채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전국 15~34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번 보고서는 TV보다 유튜브가 익숙한 밀레니얼과 Z세대를 중심으로 독특한 콘텐츠 소비행태와 유튜버에 관한 전반적 인식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 Z세대는 만15~24세인 1994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밀레니얼 세대는 만25~34세인 1984년생부터 1993년생까지로 정의했다. 

15~34세 소비자의 경우 다른 채널과 비교해 유튜브 채널 의존도가 높은 편이었다. ‘어떤 채널이 없으면 일상이 가장 지루해질까?’라고 물었을 때, ‘유튜브(44.5%)’가 1순위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서 ‘카카오톡(22.6%)’, ‘네이버·다음(16.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5~34세의 밀레니얼 세대는 ‘카카오톡(29.8%)’과 ‘네이버·다음(23.5%)’ 포털 채널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15~24세인 Z세대는 유튜브(54.0%) 선택 비율이 높았다. 또 Z세대의 하루 평균 유튜브 이용 시간도 ‘2시간 29분(148.8분)’으로 밀레니얼 세대(95.8분)보다 유튜브 의존도와 이용량 모두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응답자 10명 중 9명(92.2%)이 유튜브 영상 광고를 수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영상 시작 전 5초 브랜드 광고’에 동의하는 비율은 81.2%로 수용도가 가장 높았으며, ‘유튜버가 협찬임을 밝히고 제품·브랜드를 이용·설명하는 광고’에 대해서도 38.2%가 수용 의지를 보였다. 영상 소비가 익숙한 밀레니얼 및 Z세대는 비교적 영상 광고 시청 부담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유튜브 시청자의 대부분(70.6%)은 유튜버가 제작한 영상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으며, 1인 평균 9.5개의 채널을 구독해 챙겨보고 있었다. 유튜버 영상은 ‘휴식 시간(42.1%)’에 가장 집중해서 보고 있으며, ‘저녁 21시~자정’ 사이에 시청하는 비율(37.4%)이 가장 높았다. 

또한 최근 1개월 내 가장 자주 이용한 유튜버 영상 유형은 먹방, 게임과 같은 ‘실제상황 중계 영상(46.5%)’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상 유형별로 제공된 정보 만족도를 물었을 때, 감각을 자극하는 ‘ASMR영상’이 100점 만점에 78.4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다. 

각 분야의 제품을 구입하거나 서비스 이용을 위한 정보를 얻고 싶을 때 어떤 인물의 조언이 더 믿을 만한지를 물었는데, 유튜버가 전체 평균 73.4%로 연예인(26.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또한 ‘공연·전시·페스티벌’ 정보 분야를 제외하고 모든 영역에서 유튜버가 제공해주는 정보를 더 신뢰하고 있다는 점에서 소비를 결정하는 데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클 것으로 추정된다. 

4명 중 1명(26.4%)은 올해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만들거나 업로드해 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영상을 만들게 된 주요 목적으로 ‘친구·지인들끼리 공유하기 위해(23.7%)’, ‘일상을 기록·추억하기 위해(23.2%)’를 꼽는 등 대부분 특정 목적을 가지고 자발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해내고 있었다. 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제작과 생산에 있어서도 충분히 관심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유튜버가 전문적인 직업이 될 수 있다는 응답에 68.3%가 동의하고 있었으며, 영상 제작에 필요한 전문 기술을 배워보고 싶다는 응답도 65.5%를 차지했다. 실제 유튜버를 준비하고 있거나 기회가 된다면 한 번쯤 해볼 것이라는 응답에 절반(57.6%) 이상이 긍정적으로 응답했다는 점에서 15~34세에게 유튜버가 상당히 매력적으로 인식되고 있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송혜윤 책임연구원은 “밀레니얼 및 Z세대는 유튜브를 가장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세대로 최근 이들의 이용행태에 따라 미디어 시장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특히 유튜버 영상 콘텐츠를 중심으로 정보 신뢰도가 급격히 상승하고 소비에도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에 1534가 타깃인 기업의 경우 유튜브 산업 이해와 디지털 마케팅 전략 수립이 필수적일 것이다”고 밝혔다. 

위 조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유튜브 크리에이터 이용에 관한 15~34세의 성별, 연령별 응답 비교의 경우 유료보고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