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문인들 음악 취향 직접 듣는 ‘음악의 맛’

연희문학창작촌, 10월 6일 가을축제 2018 개최 정다은 기자lpanda157@weeklyseoul.netl승인2018.09.28 16: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연희문학창작촌은 10월 6일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4시간 동안 야외무대 ‘열림’과 마당에서 가을축제 ‘2018 연희극장’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축제에선 음악과 연관 있는 문인들이 출연하여 평소 좋아하거나 영감을 받은 음악인들을 초청해 실제 연주하는 음악을 듣는 ‘음악의 맛’, 축제에 참여한 문학 애호가들과 시민들을 위한 부대행사로 ‘연희 킨포크’ 등이 열리며 연희문학창작촌 일대가 야외 캠핑장 분위기로 탈바꿈한다. 

음악의 맛은 △1부 음악 안의 나 △2부 내 안의 음악으로 진행된다. 1부 음악 안의 나는 음악을 즐겨듣는 김연수 소설가, 최정화 소설가, 이병률 시인이 자신들이 좋아하는 음악과 영감을 준 음악인을 소개하는 무대를 갖는다. 평소에도 다양한 음악을 즐겨들으며 신곡 찾아듣기가 취미라는 김연수 소설가가 선택한 음악인은 싱어송라이터 ‘백아’다. 백아는 이번 무대에서 ‘테두리’, ‘첫사랑’, ‘비운다’ 등의 신곡을 들려주며 관객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최근 가장 주목받는 여성 소설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최정화 소설가는 직접 바이올린, 판데이루 등의 악기를 배우고 문인들로 구성된 ‘김준연밴드’를 결성해 활동한 이력이 있다. 브라질의 삼바 리듬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밴드 ‘화분’과 함께 타악기가 주는 시원하고 이국적인 음악의 세계를 소개한다. 

‘끌림’의 여행작가이자 여러 권의 시집을 발표한 이병률 시인은 한때 라디오 음악 프로그램 구성작가로 활동한 만큼 음악 지식에 해박하고 다양한 청취 습관을 가진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병률 시인에게 음악적 영감을 준 음악가는 이병우 기타리스트로, 클래식 기타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지를 이룬 음악가이자 영화음악감독이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음악감독을 역임하면서 전방위 아티스트로 자리 잡고 있다. 

2부 내 안의 음악에는 작가들이 직접 음악가가 되어 출연한다. 먼저 ‘노래하는 시인’으로 알려진 정현우는 2015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으로, 라디오 작가이자 구성작가로 활동하면서 ‘바람에 너를’ 등 앨범을 발매해 수상을 한 바 있다. 현재 3집 앨범을 준비 중이다. 또한 작가 밴드 ‘복근당’은 연희문학창작촌 입주작가로 지내면서 알게 된 문인들이 결성한 5인조 밴드로 임곤택(시인), 진연주(소설가), 신미나(시인), 차성환(시인), 김은주(시인)가 출연하여 재능 많은 작가들의 새로운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8 연희극장의 진행은 이상협 KBS 아나운서가 맡는다. 이상협 아나운서는 2012년 현대문학 신인상을 수상한 시인이자 1998년 유재하음악경연대회 동상 수상자 출신으로 음악과 문학의 밀접하고 특별한 관계에 대해 내공있게 짚어나갈 계획이다. 

부대행사로 진행되는 연희 킨포크에는 연희동과 연남동 인근 독립서점 5곳(책방 연희, 인공위성, 베로니카 이펙트, 캔들오, 토끼책방)이 참여한다. 킨포크(kinfolk)는 친척, 친족 등의 가까운 사람들을 뜻한다. ‘킨포크 라이프’는 가까운 사람들과 느긋하게 일상의 작은 행복을 누리는 삶을 의미한다. 연희 킨포크에 참여하는 독립서점 5곳은 독특한 독립출판물을 비롯한 서적과 상품(굿즈)을 전시·판매할 예정이다. 

방문한 관객을 위해 연희문학창작촌 마당에는 푸드트럭과 시음코너가 준비되고 곳곳에 캠핑 의자를 마련하여 자연 속에서 작가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와 음악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2018 연희극장의 본 행사인 음악의 맛은 10월 6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야외무대 열림에서 진행되며 예약 없이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저작권자 © 위클리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뉴텍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다07108  |  등록일자 : 2005년 5월 6일
발행인 겸 편집인 : 정서룡  |  발행소 : 서울시 종로구 난계로 29길 27(숭인동) 동광 B/D 2층
전화 : 02-2232-1114  |  팩스 : 02-2234-8114  |  광고국장 : 황석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리
Copyright ©2005 위클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  master@weeklyseou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