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촌공간 서로, '2018 신진국악 실험무대 별난 소리판' 개최
서촌공간 서로, '2018 신진국악 실험무대 별난 소리판' 개최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8.11.0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신진국악 실험무대 별난 소리판(이하 별난 소리판)’이 11월 20일~12월 8일까지 서촌공간 서로에서 열린다. 

별난 소리판은 판소리, 민요, 정가 등 전통성악 분야에서 창작 능력을 갖춘 신진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작품 창작 지원을 통해 아티스트의 창작 역량을 강화하며 창작 작품 레퍼토리를 확장시키고자 마련된 프로젝트다. 

별난 소리판을 주관하는 이원아트팩토리는 지금껏 판소리·민요·정가 등 우리의 대표적인 전통성악 장르에서 뛰어난 명창과 가객은 많았지만 자신의 노래를 직접 만들고 부르는 소리꾼들은 쉽게 만날 수 없었다며, 별난 소리판은 젊은 전통성악가들로 무대를 꾸미고 지금껏 없었던 우리 소리를 만들어 내는 자리로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또한 전통을 중심으로 우리 소리에 대한 고민을 실험과 질문을 통해 풀어낸 별난 소리판과 주인공들의 젊음, 그리고 그 특유의 자유로움으로 그려낸 새로운 소리가 우리 소리의 미래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별난 소리판에는 판소리 고영열과 신유진, 경기민요 공미연, 서도소리 이나라, 정가 장명서 총 5명의 신진 아티스트가 함께한다. 

이원아트팩토리는 전통 성악장르에서 자신만의 목소리를 찾아가며 작품을 만들고 본인만의 소리 영역을 넓히고자 노력하는 젊은 소리꾼의 무대가 기존 전통 성악 장르와는 다른 색다른 색깔과 경계의 음악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통 성악의 폭 넓은 스펙트럼을 다양하게 선보이고자 준비한 무대인 만큼 해를 거듭하며 풍성해지는 별난 소리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2018년 별난 소리판 참가 아티스트들에게는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인사들로 구성된 멘토그룹과 함께하는 작품 멘토링을 제공한다. 실제 공연을 앞두고 본인이 준비한 작품을 선보이며 멘토들의 조언을 발판 삼아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2018년 별난 소리판은 20일부터 12월 8일까지 펼쳐질 예정이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과 서촌공간 서로를 통해 할 수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