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서울] 금주의 1면
[위클리서울] 금주의 1면
  • 위클리서울
  • 승인 2018.11.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가을, 빛나다

 

 

가을이 빛납니다. 마지막입니다. 서글퍼할 일은 아닙니다.

가을은 또 옵니다. 참, 김장할 때가 되었군요.

먹음직스런 김장배추와 함께 올 한해도 평온하고 풍성한 마무리이길 빌어봅니다. 

 

 

<표지사진 = ‘쉼표사진과인문’ romeo 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