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노무현과 바보들
[신간] 노무현과 바보들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9.04.1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현욱 지음/ 싱긋

 

이 책은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작인 영화 〈노무현과 바보들〉 제작을 위한 인터뷰에서 시작되었다. 2000년 서울 종로 국회의원직을 던지고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며 부산에서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하여 낙선했을 때 시민들은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을 붙이고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노사모)을 자발적으로 만들었다. 그런 노사모 멤버들을 비롯하여 노무현 대통령과 오랫동안 같은 길을 걸어온 정치인들을 이번에 인터뷰했다.

영화 제작팀은 2년간 전국을 돌며 한 명의 인터뷰이에 짧게는 한 시간, 길게는 2~3일간에 걸쳐 총 82명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자녀들에게 ‘야만적인 나라’를 물려줄 수 없다며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모인 이들의, 한 시절을 새까맣게 불태웠던 열정과 회한의 기억을 러닝 타임 100여 분의 영화에 담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이에 ‘영화에서 못다 한 말들’이라는 콘셉트로 2백자 원고지 2만 5천 매가 넘는 인터뷰 녹취원고를 줄여 두 권의 책으로 묶었다. 인터뷰 내용이 워낙 방대하여 책에 모두 담을 수 없었지만, 어감과 의미는 살리되 서로 중복되는 부분들을 최대한 줄이는 방식으로 편집 작업을 진행했다.

이 책은 노사모에 가입한 배경, 또 노무현이라는 정치인을 알게 된 배경부터 선거 운동 당시와 정치 활동 과정에서의 에피소드, 여소야대 정국, 주류 언론과의 관계, 헌정사상 첫 대통령 탄핵, 그리고 서거하기까지 저마다의 기억과 회한을 담았다. 두 권의 책에 총 4부로 나누어, 1권에는 낙선과 당선을, 2권에는 탄핵과 퇴임을 각 부 제목으로 삼았다. 2000년 부산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이후 노사모가 결성되고, 이 추동력으로 대통령까지 오르게 되었으므로 시간 순으로 배열한 것이다. 인터뷰이 개개인의 노사모 활동 전반과 감회,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생각을 담았기에 순서나 분량에 별다른 의미는 없다.

1권의 시작은 양말사업으로 성공한 미키루크가 ‘소리바다’를 검색하다가 잘못 들어갔던 ‘노사모’ 사이트에 가입하여 어떻게 선거판의 최전선에 서게 되었는지, 부산 노사모의 초기 활동과 대통령 경선 과정에서의 노사모 활동에 대해 보여준다. 또한 변호사 노무현이 인권투사 노무현, 정치인 노무현으로 변신한 계기가 됐던 부림사건의 실제 피해자 두 명의 육성을 통해 정치인 이전의 노무현 대통령의 삶과 철학을 엿볼 수 있다. 노사모를 처음 제안하고, 모임에서 한 여인을 만나 1호로 결혼한 ‘늙은여우’, 2002년 대선 때 선거운동원에게 설렁탕을 대접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희망 포장마차를 운영하게 된 소나무의 사연 등 노사모와 노무현 대통령의 추억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또한 판사 출신 박범계 국회의원이 청와대의 많은 참모진이 반대했지만 노 대통령이 강행했던 ‘검사와의 대화’에서 느꼈던 평검사들의 비열했던 모습을 현장에 있는 듯이 생생하게 들려준다. 김종대 국회의원의 노무현 대통령 관련 소회와 전시작전권 문제, 배우 문성근이 노무현 후보를 지지하면서 방송계를 떠나야 했던 사연과 아버지 문익환 목사와의 추억 등을 들려주고 있다.

2권은 바밤바 명계남이 노사모에 들어가게 됐던 배경과 부산 노사모 사무국장인 처리 장형철이 경선 준비하느라 평생의 꿈이었던 언론사 면접을 보지 못했던 이야기, 노무현 대통령이 느꼈을 모멸감과 외로움에 대해 김찬호 성공회대 교수와 신학림 전 미디어오늘 대표, 최문순 강원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이 입체적으로 들려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