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부산신항에 '사랑으로' 아파트 잔여세대 공급
부영그룹, 부산신항에 '사랑으로' 아파트 잔여세대 공급
  • 오진석 기자
  • 승인 2019.04.1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임대 의무기간 끝나면 분양전환도 가능

2단지, 단지 뒤쪽에 산책로 위치해 건강한 주거생활 가능
8 ‧ 13단지, 중심상업지구 인접해 생활편의시설 이용 수월


부영그룹은 부산신항만 '사랑으로' 부영 공공임대아파트 2, 8, 13단지의 잔여세대를 공급 중이다.

이 단지는 10년 공공임대아파트로 보통의 2년 단위 전세 계약과는 다르게 10년 동안 이사 걱정 없이 거주할 수 있다. 보증금 역시 일반 전세 계약과는 달리 임대주택법에 따라 인상 폭이 제한돼 있어 안정적인 거주여건도 갖췄다.

또한 준공이 완료된 아파트로 예비 계약자가 직접 세대 내부를 눈으로 보고 선택할 수 있다. 향후 임대 의무기간이 끝나면 분양전환도 가능하다.

2단지
2단지

단지별 개요를 살펴보면 2단지는 지하 1층, 지상 12~20층, 9개동, 전용 59, 84㎡ 총 647세대 규모다. 가격은 전용 59㎡가 보증금 6500만원에 월 임대료 12만5000원, 전세는 9500만원이고 전용 84㎡는 보증금 8000만원에 월 임대료 12만5000원, 전세는 1억1000만원이다.

8단지는 지하 1층, 지상 29층, 12개동, 전용 59, 84㎡ 총 1,250세대 규모로 가격은 전용 59㎡가 보증금 6900만원에 월 임대료 21만원, 전세는 1억2000만원이고 전용 84㎡는 보증금 9200만원에 월 임대료 15만8000원, 전세는 1억3000만원이다.

13단지는 지하 1층, 지상 15~29층, 8개동 전용 59, 84㎡ 총 780세대 규모로 가격은 전용 59㎡가 7100만원에 월 임대료 20만원, 전세는 1억2000만원이고, 전용 84㎡는 보증금 9700만원에 월 임대료 13만7천원, 전세가는 1억3000만원이다.

단지별 장점으로는 2단지의 경우 단지 뒤쪽에 산책로가 위치해 있어 건강한 주거 생활이 가능하며 8, 13단지는 중심상업지구와 진해용원어시장이 인접해 생활 편의시설 이용이 수월하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신항만지구는 인근에 을숙도, 가덕도, 거제도 등 천혜의 자연공원이 자리해 주거환경이 좋은 편이다. 서부산 지역의 개발호재로는 에코델타시티를 비롯하여 부산항 제2신항, 명지국제 신도시(2단계), 신호지방산업단지, 부산과학산업단지, 서부산유통지구, 보배연구지구, 가덕신공항(추진) 등이 있어 미래가치도 높다.

 

13단지
13단지

신항 제1·2배후도로, 김해국제공항, 신항 배후철도, 신호대교, 을숙도대교, 부산~창원 간 국도2호선, 거가대교, 부산역 등 광역교통망을 갖췄다. 사상-하단-신항을 잇는 경전철 건설과 신항 김해간 고속도로가 계획 중에 있어 향후 더욱더 편리한 교통의 수혜도 예상된다.

단지가 위치한 부산신항 북측 배후 부지는 신항만지구 내에서도 특히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물류·유통·국제 업무를 담당하는 중심지로 개발될 예정인 만큼 항만·물류 산업 종사자 등 인구 유입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부산신항은 2020년까지 944만m2의 신항 배후단지를 차질 없이 조성하고 글로벌 물류기업들을 유치해 물류거점으로 육성될 예정이다.

한편, 부영은 추후 공급 예정인 단지까지 건설되면 부산신항만 배후도시에 6500여 세대 규모의 대단위 ‘부영 타운’이 건설된다. [부영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