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잠시 고양이면 좋겠어
[신간] 잠시 고양이면 좋겠어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9.04.2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응식 지음/ 윤파랑 그림/ 김영사

 

공격적이던 고양이를 온순하게 만들고, 실내화를 씹어 먹던 고양이의 이식증을 바로잡아 화제가 된 나응식 수의사. EBS '고양이를 부탁해'에서 고양이의 감정을 읽고 문제 행동을 교정하는 모습을 통해 집사들에게 ‘냐옹신’으로 불리며 대한민국 대표 고양이 전문 수의사로 자리 잡았다.

그는 단순히 고양이의 문제 행동을 고치는 것을 넘어 고양이의 감정을 해석하고 마음을 어루만진다. 집사와 고양이의 관계 회복을 위한 근본적인 문제를 짚어내는 것이다. 그 시작은 고양이가 보호자에게 애정과 두려움, 분노 등 여러 감정을 내보이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는 데 있다. 고양이가 꼬리 언어, 수염 언어, 소리 언어 등으로 열심히 감정을 표출하는데 보호자가 이를 알아채지 못하거나 오해해서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잠시 고양이면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고양이 마음이 궁금하다면 이 책을 펼쳐보자. 나응식 수의사가 각종 일화를 통해 설명하는 고양이의 감정 표현을 쉽고 재미있게 익힐 수 있다. 그 외 발톱 깎는 방법, 목욕법, 화장실 관리까지 고양이와 함께 행복해지고 싶은 집사라면 꼭 알아야 할 지식이 한데 모여있다. 복잡해 보이는 고양이의 마음을 활짝 열고 싶은 집사들에게 꼭 필요한 열쇠와도 같은 책이다.

EBS '고양이를 부탁해'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나응식 수의사의 동물병원 내원 환자 이야기, 친한 동생이 길고양이를 입양하며 생긴 일 등 이 책에는 저자가 직접 겪은 일화를 중심으로 고양이의 감정 표현과 관련 문제, 해결책 등이 담겨있다. 단순 고양이 관련 지식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상황을 바탕으로 인물들이 나누는 대화 속에 고양이 관련 지식을 자연스레 녹여냈다. 약 마흔 개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어느새 ‘만점 집사’가 되어 있을 것이다.

네이버 웹툰에서 '1인용 기분'을 연재한 윤파랑 작가가 내용을 한눈에 파악하기 쉽게 만화로 표현했다. 보호자의 생각과 달리 실제 고양이는 어떤 마음인지 대비하는 반전 만화가 있어 재미를 더한다. 또한 챕터마다 나응식 수의사의 고양이 관련 감성 에세이로 독자들에게 감동을 전하기도 한다. 특별 부록으로 나응식 수의사가 엄선해 직접 출제한 고양이 관련 문제 20문항을 수록해 집사 역량을 테스트해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