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제12회 북촌음악회 개최
서울역사박물관, 제12회 북촌음악회 개최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9.05.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5월18일(토) 오후 5시부터 종로구 가회동 북촌에 위치한 100년 역사의 근대한옥 ‘백인제가옥’ 에서 <사랑>을 부제로 음악회를 개최한다. 기품있는 고택의 ‘아늑한 안채마당’ 에 무대가 마련되며, 세계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최고수준의 음악가들이 출연하여 심금을 울리는 감동의 음악회를 개최한다.

프로그램의 기획과 음악감독은 한국을 빛낸 세계적인 오페라가수로 활동한 바 있는 서혜연 교수(서울대 성악과)가 맡고 있으며, 고택의 아름다운 정취속에서 국내 최고의 연주자와 가깝게 호흡하며 즐기는 특별하고 감동적인 음악축제가 될 것이다. 지난해에는  매 공연마다 관람 예매 시작 10여분만에 마감을 기록하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2016년 6월 처음 공연이 시작되어 제12회 째 무대를 여는 ‘북촌음악회’는 올해에도 봄과 가을 총 네 번의 무대를 올린다. 12회(5.18.), 13회(6.15.), 14회(9. 21.), 15회(10.19.) 토요일 저녁 5시에 공연을 시작한다.

먼저, 올해 첫 번째 공연으로 5.18.(토)에는 심금을 울리는 <사랑>을 부제로 해금의 양경숙, 반주 방지원, 바리톤 한명원, 피아노 강지현, 플릇 이예린, 피아노 윤효린이 출연한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교수와 해금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는 양경숙의 한범수류 해금산조를 시작으로, 바리톤 한명원의 묵향, 청산에 살리라 등 5곡의 명곡을 선보인다.   

또한 프랑스 리옹국립고등음악원을 만장일치 수석졸업하고 뮌헨 국립음대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여 국내·외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이예린의 플릇 연주도 감상할 수 있다.     

이어서, 6월 공연<부제 : 속삭임>에는 거문고 허윤정, 반주 황민왕, 첼로 윤해원, 피아노 윤은경, 메조 소프라노 이아경 피아노 김도석이 뜨거운 열기의 열정적인 연주를 펼친다.

북촌음악회 5월 공연 세부 프로그램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kr) 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연의 입장권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을 통해 사전예약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