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6.25참전 유공자 등 국가유공자 위문금 지급
서울시, 6.25참전 유공자 등 국가유공자 위문금 지급
  • 최규재 기자
  • 승인 2019.06.1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 총 1만 7716명에게 총 9억 810만원의 위문금을 지급한다.

6.25전쟁에 참전해 장애를 갖게 된 1~2급의 <중상이자>는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총 428명)으로, 3~7급에 해당하는 <상이자>는 기존 3만원에서 5만원(총 1396명)으로 각각 인상한다. 저소득‧80세 이상 국가보훈 대상자 역시 기존 3만원에서 5만원(총 1만3473명)으로 위문금을 상향한다.

또 전몰‧순직군경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부인인 미망인 총 2,292명에게는 처음으로 위문금 5만원을 지급한다.

미망인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군인과 경찰 유족 중 '국가유공자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금을 받는 부인을 의미한다. 

시는 이와 함께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보훈단체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9개 보훈단체, 223개 지회에 각 30만 원 씩 총 6690만 원, 보훈대상자들이 이용하는 중앙보훈병원에 300만 원의 위문금도 전달한다.

또 지역사회 봉사와 선행을 실천한 보훈대상자 19명에게는 서울시장표창을 수여하고,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는 유공자 및 유가족의 편의를 위해 참배객 수송 차량 운영을 지원한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13일(목) 11시30분 전쟁기념관 뮤지엄웨딩홀에서 보훈단체 주최로 열리는 ‘제69주년 6.25전쟁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해 참전유공자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전한다.

앞서 오전 10시30분 국립현충원에서 열리는 ‘국가유공자 합동봉안식’에는 김원이 정무부시장이 참석해 국가유공자를 추모할 예정이다.

또 박원순 시장은 26일(수) 12시 서울시청 간담회장(8층)에서 ‘보훈단체 대표자 간담회’를 갖는다. 박원순 시장은 11개 보훈단체의 활동을 격려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보훈가족들이 편안하고 품위 있는 삶을 구현한다는 목표로 보훈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유공자를 예우하는데 부족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