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서울] 금주의 1면
[위클리서울] 금주의 1면
  • 위클리서울
  • 승인 2019.06.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 커버린 아들과

늙어가는 어머니

함께 걸어온 세월처럼 천천히

모래를 꼭꼭 밟으며 걷는다.

해변을 나올 쯤

그들의 대화는 밀려오는 파도 속에 던져

바다 깊은 곳으로 흘려보내기로 한다.

 

 

 

 

 

 

<표지사진/글=정다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