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 업무협약 체결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9.07.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12일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한 50+세대의 사회공헌활동 확대 및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자활사업이란 국민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자 등 일을 할 수 있는 근로  빈곤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하여 일할 기회를 제공하고 취업 알선  및 자산형성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거 지역의 수급자 및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고 제공하며, 이를 통해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재단은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구로구 오류로 36-25)와 지리적으로 인접하며 서남권 취약계층의 자립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파트너십을 맺고 50+세대의 사회공헌활동을 연계하여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고자 한다.

양 기관은 이미 강의와 생애설계상담 협력을 진행했으며, 이 협력을 통해 기관 간 협력을 확대하고자 한다. 5월 자활입문 교육 참여자 대상 강의를 총 4회 진행했고 이를 위한 기관·강사 간 간담회도 진행했다. 더불어 강의 참여자를 대상으로 50+생애설계상담 안내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의 커리어를 활용해 자활사업 신규 참여자들에게 강의를 하고, 50+상담을 연계하여 서울 중장년 1인 가구 및 지역 취약계층을 지원할 계획이다.

재단은 올해 하반기 중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에서 총 18회로 진행되는 자활입문교육을 이끌어 나갈 50+강사를 지원하며, 강의 참여 수강생을 대상으로 50+상담센터 생애설계상담 프로그램도 연계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양 기관은 지속적인 정보교류와 협력 증진을 통해 2020년 강의 협력 및 생애설계상담 협력 확대를 논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 중장년 1인 가구 및 지역 취약계층의 인생 2막을 지원하는 새로운 강의 봉사 콘텐츠를 개발하고, 기본 교육 프로그램 외에 다양한 기초 소양교육 등 강의 프로그램을 확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50+세대들이 교육 강사로서의 커리어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50+세대의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이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자활센터에서도 참신한 강의 콘텐츠와 신규 강사 발굴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향후 양 기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