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양평에서 집단 ‘개고기 파티’ 규탄 집회 가져
동물단체, 양평에서 집단 ‘개고기 파티’ 규탄 집회 가져
  • 이주리 기자
  • 승인 2019.08.2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교 전 양평군수 불법 개도살 개고기 파티 참여 물의 
반려견 식용 반대운동 ⓒ위클리서울 /연대
50여 동물보호 단체가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사무소에서 '개고기 파티'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위클리서울 /개·고양이 도살금지 시민연대

[위클리서울=이주리 기자] 양평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 ‘개고기 파티’를 규탄하는 집회가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열렸다고 동물보호단체들이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의 50개 동물보호 단체와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날 집회를 주도한 한 관계자는 경기 양평군 서종면 정배2리에서 매년 8월 15일이면 지역 관할 공무원들과 “복 축제”를 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8월 15일에도 축제에서 잔인하게도 집에서 키우던 개를 잡아 파티를 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이 관계자는 “개식용은 우리나라에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할 악습”이라면서 “불법 도살에 참여한 자들을 검찰에 고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관계자 처벌과 재발방지의 촉구와 이것이 반영되지 않을 시에는 양평 농·식품 불매운동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개고기 파티’가 특별히 동물단체의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은 김선교 전 양평군수의 ‘개고기 파티’ 참석 때문이다.

서종면 주민 A 씨는 “8월15일은 광복절이다. 1945년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기쁜 날 어떻게 김 전 군수가 잔인하게 키우던 개를 잡아서 먹는 자리에 참여하고 또 먹을 수가 있냐는 것이다. 8월15일은 이 땅에 산천초목, 동식물도 이 기쁨에 참여하고 즐거워하는 날인데 정치인으로써 적절한 행동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다른 서종면 주민 B 씨는 “서종에 살면서 김선교 전 양평군수가 복축제에 수년간 참여해 개고기를 먹는 것을 보았고 양평에선 김 전 군수가 개고기를 좋아하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김선교 전 양평군수는 SNS을 통해 “참여는 했지만 닭계장을 먹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어찌 되었던지 정치인으로써 잔인하게 개를 도살해서 먹는 장소에 수년간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도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