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흰개미 피해 예방 위한 한옥관리 지원
서울시, 흰개미 피해 예방 위한 한옥관리 지원
  • 정다은 기자
  • 승인 2019.09.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정다은 기자] 서울시는 목조건물에 손상주는 흰개미 예방 및 피해 확산 방지위해 한옥관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한옥 지원책의 일환으로 한옥의 주요 목부재의 손상 피해를 예방하고 한옥 건축자산을 보전하기 위해 시행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한옥주민을 대상으로 흰개미 피해 예방 및 방제방법을 알리기 위해 한옥교실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 흰개미 교실에 이어 오는 9월24일(화,19:00~21:00) 북촌문화센터(종로구 계동길 37)에서 한옥에 관심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2차 흰개미 교실을 개최한다.  (강사 : 황원중_농학박사, 국립산림과학원 목재공학연구과)   

아울러, 한옥의 일상관리 생활화로 흰개미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흰개미가 발생하는 환경과 한옥 관리방법에 대한 리플릿을 제작하여 한옥이 밀집된 가회동, 삼청동, 성북동 등 동주민센터, 자치구 건축과에 배포한다.

빛을 싫어하고 습기가 필요한 흰개미의 서식환경을 제거하기 위해 충분한 채광과 통풍 및 원활한 배수를 통해 습기를 제거하는 등 건물 및 주변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서울시 한옥지원센터에 방문·전화·온라인을 통해 ‘한옥출동119’를 신청하면 전문가가 현장을 출동해 피해 목재를 점검하여 지원가능 여부를 검토한 후 소규모 수선을 지원하며, 흰개미 발생 현황을 점검한 후 흰개미 약제를 배포할 계획이다.

피해 부위가 발생해도 거주민의 한옥 수선 지식 부족, 한옥기술자수급 부족, 비용 부담 등으로 조치가 지연 또는 방치되어 피해범위가 확대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서울시가 300만원 미만 범위에서 손상된 목재 수선 등 직접 공사를 지원한다.

또한, 흰개미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한옥출동119’ 신청하면 흰개미 흔적 등 발생 현황을 현장확인 후 방제약품을 연1회 배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한옥지원센터(종로구 계동2길 11-7, 02-766-4117~1420) 방문 또는 전화, 서울한옥포털(http://hanok.seoul.go.kr)로 온라인을 통해 ‘한옥출동119’ 신청을 받고 있다.

관련 문의사항은 서울시 한옥지원센터(02-766-4117~1420)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